직원에 갑질∙폭행한 20대 택배 영업소 관리자 실형
직원에 갑질∙폭행한 20대 택배 영업소 관리자 실형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2.15 06:59
  • 수정 2021-02-15 0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원 ⓒ뉴시스
법원 ⓒ뉴시스

 직원을 수시로 때리고 '갑질'을 한 20대 택배 영업소 관리자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전지법 형사1단독(오세용 부장판사)은 특수상해·상해·강요·폭행·재물손괴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징역 1년 6월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대전 유성구 한 택배회사에서 영업소장으로 일하던 A씨는 2019년 3월께 자신의 주거지로 직원 B씨를 부른 뒤 "일을 제대로 못 한다"며 알루미늄 봉으로 엉덩이를 피멍이 들 정도로 때렸다.

같은 해 5월에는 "배송 물품 적재 상태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며 차량 화물칸에서 권투 글러브를 낀 채 피해자를 폭행했다.

A씨의 구타와 폭행은 2019년 3∼8월 사이에 10여차례에 걸쳐 다양한 장소에서 이어졌다.

가족 생일 케이크를 사 오라든지 화물칸에서 바닥에 머리를 박고 영상통화를 하라고 하는 등 갑질도 일삼았다.

B씨는 수사기관에서 "화물차 대출금 변제를 위해 일을 계속해야 하는 처지여서 (A씨에게) 피해를 보면서도 참을 수밖에 없었다"고 진술했다.

A씨는 재판에서 "종이를 말아서 얼굴을 몇 번 친 적 있다"라거나 "(B씨가) 잘못을 반성하는 의미로 스스로 머리를 박았다"는 주장을 하며 혐의를 대부분 부인했다.

재판부는 그러나 공소 사실을 모두 유죄로 인정했다.

재판부는 "피해자는 피고인에 유리한 증언도 일부 하는 등 객관적으로 볼 때 각 범죄사실에 부합하는 피해자 진술에 신빙성이 있다"며 "죄질이 상당히 좋지 않은 데도 혐의를 부인하며 반성하지 않고 피해자가 계속 정신적 고통을 겪는 점, 엄한 처벌을 바라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A씨는 판결에 불복해 항소장을 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