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리' 윤여정, 오스카 여우조연상 예상 1위
'미나리' 윤여정, 오스카 여우조연상 예상 1위
  • 김규희 수습기자
  • 승인 2021.01.31 10:57
  • 수정 2021-01-31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미국 연예매체 버라이어티 발표
'미나리', 작품상·감독상·각본상 부문 각 3위 전망
영화 '미나리'의 윤여정이 오스카 시상식 여우조연상 수상 후보 1위에 꼽혔다. ⓒ후크엔터테인먼트
영화 '미나리'의 윤여정이 오스카 시상식 여우조연상 수상 후보 1위에 꼽혔다. ⓒ후크엔터테인먼트

영화 '미나리'의 윤여정이 아카데미(오스카) 여우조연상 수상 후보 1위라는 전망이 나왔다. 

28일(현지 시간) 미국 연예매체 버라이어티는 아카데미 수상작을 예상한 기사에서 "'미나리'에서 사랑스러운 할머니 역을 맡은 윤여정이 비평가들의 상을 주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만약 윤여정이 수상한다면 1957년 영화 '사요나라'의 우메키 미요시에 이어 여우조연상을 받는 두 번째 아시아 배우가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영화 '맹크'의 아만다 사이프리드가 윤여정에 이어 예측 2위로 선정됐다. 

28일 미국 연예매체 버라이어티는 아카데미 수상 예측 기사에서 "'미나리'에서 사랑스러운 할머니 역을 맡은 윤여정이 비평가들의 상을 주도하고 있다"고 최근 전했다. ⓒ버라이어티

'미나리'는 버라이어티 예측에서 여우조연상 외에 작품상·감독상·각본상 부문 각 3위, 남우주연상 부문 5위 등 주요 부문에서 상위권을 차지했다. 

윤여정은 최근 미국 비평가 시상식 등에서 20관왕을 기록하는 등 상을 휩쓸고 있다. (관련 기사 ▶ ‘미나리’ 윤여정 20관왕 대기록...한예리도 첫 여우주연상 http://www.wome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6858

'미나리'는 한국계 미국인인 리 아이작 정 감독의 자전적 경험을 바탕으로, 1980년대 아칸소 주로 이주한 한인 가정 이야기를 그렸다. 윤여정은 제이컵(스티븐 연), 모니카(한예리) 부부를 돕기 위해 한국에서 온 할머니 순자 역을 맡았다.

아카데미 시상식은 코로나19로 연기돼 오는 4월25일 열린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