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지지율 56%…트럼프 취임 초보다 높아
바이든 지지율 56%…트럼프 취임 초보다 높아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1.27 06:12
  • 수정 2021-01-27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현지시간 25일 백악관에서 미 제조업 관련 행사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현지시간 25일 백악관에서 미 제조업 관련 행사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취임 초보다 높은 지지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기관 '모닝컨설트'가 지난 22~24일 유권자 1만1000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은 56%로 나타났다.

지지하지 않는 응답은 34%였고, 10%는 '모르겠다/의견 없음' 답변을 했다.

모닝컨설트에 따르면, 바이든의 지지율은 4년 전인 2017년 트럼프 대통령 취임 직후 때 조사된 지지율 46%보다 10%포인트 높다.

또, 트럼프 전 대통령의 최고 지지율은 2017년 3월 초 52%였는데, 현재 바이든 대통령 지지율에 못 미친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이 지난 21~22일 여론조사기관 해리스X와 함께 유권자 941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도 바이든 대통령을 지지한다는 응답은 63%였고, 지지하지 않는다는 답변은 37%였다.

민주당 지지층의 94%는 바이든 대통령을 지지한다고 답한 반면 공화당 지지층의 70%는 지지하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무당파는 62%가 지지한다고 답변했다.

모닝컨설트는 "미국이 전염병 대유행, 경기 침체, 정치적 불안정에 직면한 가운데 바이든 대통령이 유권자들과 (정권 초 우호적 관계인) 허니문 기간을 즐기고 있다"고 평가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