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미 대통령 반려견 2마리 백악관 입성
바이든 미 대통령 반려견 2마리 백악관 입성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1.26 06:23
  • 수정 2021-01-26 0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 바이든 영부인과 반려견 챔프 ⓒ백악관
영부인 질 바이든과 반려견 챔프 ⓒ백악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가족의 반려견 두 마리가 백악관에 입성했다.

미 백악관은 현지시간 24일 이같은 사실을 알리고 사진을 공개했다. 독일셰퍼드 종인 12살 '챔프'와 2살 '메이저'다.

영부인실은 "메이저는 백악관 잔디밭을 뛰어다니는 걸 좋아하며 챔프는 벽난로 옆에 마련된 새 침대를 좋아한다"고 전했다.

메이저는 백악관에 입성한 첫 유기견이다. 바이든 대통령 가족이 2018년 입양했다. 챔프는 2008년말 바이든 가족의 일원이 됐다.

바이든 가족의 고양이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전날 트위터에 올린 시민과의 문답 영상을 통해 고양이에 대한 발표가 나면 인터넷에 도배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미국 대통령들은 대부분 백악관에서 반려동물을 키웠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100여 년 만에 반려동물이 없는 대통령이었다.

 

미국 백악관은 현지시간 24일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반려견 메이저가 백악관에 입성했다고 밝혔다. ⓒ백악관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반려견 메이저 ⓒ백악관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