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옥자' 잇는 오리지널 한국 영화 두 편 만든다
넷플릭스, '옥자' 잇는 오리지널 한국 영화 두 편 만든다
  • 최현지 기자
  • 승인 2021.02.25 13:06
  • 수정 2021-02-25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현진 감독 '모럴 센스', 정병길 감독 '카터'
정병길 감독(왼쪽)과 박현진 감독. ⓒ넷플릭스
정병길 감독(왼쪽)과 박현진 감독. ⓒ넷플릭스

넷플릭스가 봉준호 감독의 '옥자' 이후 두 편의 오리지널 한국 영화를 제작한다.

넷플릭스는 25일 오전 콘텐츠 로드쇼 'See What's Next Korea 2021'을 열고 박현진 감독의 로맨스 영화 '모럴 센스'(가제)와 정병길 감독의 액션 영화 '카터'를 소개했다.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모럴 센스'는 남다른 성적 취향을 가진 남자가 그 비밀을 우연히 알게 된 한 여자를 만나 성장하는 로맨스 영화다.

영화 '6년째 연애중', '좋아해줘' 등을 연출한 박 감독은 이날 로맨스 영화의 매력에 대해 “동시대 사람들이 관계 맺는 방식, 사랑의 형태를 담아낼 수 있는 장르”라고 밝혔다.

이어 “영화 속 인물들이 어떻게 관계를 맺는지 질문하는 게 어렵기도 하지만 작업하는 재미이자 매력"이라며 "이 작품을 통해 제가 느꼈던 신선한 재미를 선사해 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카터'는 바이러스가 창궐한 한반도에서 모든 기억을 잃은 채 의문의 작전에 투입된 요원 카터의 추격전을 담은 액션 블록버스터다.

'마녀'로 칸국제영화제에 초청받았던 정병길 감독은 "모든 기억을 잃은 사람이 잠에서 깨어 끝날 때까지 달리는 콘셉트에서 시작된 영화"라며 "텔레비전을 켜자마자 끝날 때까지 정신없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새 영화가 한국 관객뿐만 아니라 전 세계 관객을 동시에 만나게 된다는 점에 대해 두 감독은 기대를 표했다.

박 감독은 "많은 나라의 시청자들을 만난다는 건 해보지 않은 경험이라 궁금하고 기대된다"며 "시청자들이 재미와 공감을 가져갈 수 있는 영화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 감독도 "영화제에서 다양한 관객을 만나기도 했지만, 넷플릭스에서는 더 많은 시청자를 만날 수 있어서 설렌다"며 "액션 영화를 시작하며 '한국에서는 안 될 것'이라고 했던 것들을 깨뜨려 보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넷플릭스 콘텐츠 로드쇼 ‘See What’s Next Korea 2021’은 넷플릭스 서울 오피스 콘텐츠 부문 임원과 제작진, 배우를 포함한 한국 창작자들이 넷플릭스의 비전을 나누는 자리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