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훈정 감독 신작 누아르 ‘낙원의 밤’ 넷플릭스행
박훈정 감독 신작 누아르 ‘낙원의 밤’ 넷플릭스행
  • 최현지 기자
  • 승인 2021.02.17 18:04
  • 수정 2021-02-17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베니스 국제영화제 초청작
엄태구·전여빈·차승원 등 출연
코로나19로 무기한 개봉 연기...결국 넷플릭스로
박훈정 감독의 신작 '낙원의 밤'에 출연한 전여빈. ⓒ(주)영화사 금월
박훈정 감독의 신작 누아르 영화 '낙원의 밤'에 출연한 배우 전여빈. ⓒ(주)영화사 금월

지난해 베네치아(베니스) 국제영화제에 초청받았던 박훈정 감독의 신작 ‘낙원의 밤’이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넷플릭스는 오는 4월 9일 ‘낙원의 밤’을 전세계 190여 개국에 동시 공개할 예정이라고 16일 밝혔다. 

‘낙원의 밤’은 조직의 타깃이 된 한 남자와 삶의 끝에 서 있는 한 여자의 이야기를 그렸다. 엄태구, 전여빈, 차승원 등이 출연했다. 지난해 9월 베니스 영화제 비경쟁 부문에 초청됐다. 당시 알베르토 바르베라 집행위원장은 “몇 년간 한국 영화계에서 나온 가장 뛰어난 갱스터 영화 중 하나” “스타일리시하고 예측불허한 범죄 드라마”라며 극찬했다.

박훈정 감독은 그간 ‘신세계’, ‘브이아이피’, ‘마녀’ 등 누아르 장르의 영화에서 강렬한 서사와 탁월한 액션감을 선보여왔다. 특히 ‘신세계’는 460만명, ‘마녀’는 318만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인기를 끌었다. 박 감독은 ‘부당거래’와 ‘악마를 보았다’의 각본을 쓰기도 했다. ‘낙원의 밤’은 박 감독의 6번째 연출작으로, 애초 극장 개봉을 염두에 뒀으나 코로나19 사태로 개봉이 무기한 연기되면서 결국 넷플릭스행을 택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