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풍성장’ 넷플릭스 전 세계 유료 가입자 2억명 돌파
‘폭풍성장’ 넷플릭스 전 세계 유료 가입자 2억명 돌파
  • 김현희 기자
  • 승인 2021.01.20 10:11
  • 수정 2021-01-20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오리지널 '스위트홈' 세계 2천200만 가구 시청
넷플릭스 ⓒ넷플릭스
ⓒ넷플릭스

영화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는 현지시간 19일 자사 서비스 유료 가입자 수가 작년 말 기준 2억370만명에 달했다고 발표했다.

작년 4분기 가입자 수는 예상보다 많은 850만명을 기록했고, 한 해 기준으로는 사상 최다인 3700만명이 새로 가입했다. 2017년 유료 가입자 수가 사상 처음으로 1억명을 돌파한 이후 2배 넘게 증가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넷플릭스의 지난해 성장세는 코로나19 여파로 사람들이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면서 스트리밍 서비스 수요가 증가한 덕분"이라고 분석했다.

가입자 증가율은 미국 내보다 해외에서 더 높았다.

APAC(아시아 태평양)의 경우, 지난 4분기 동안 930만 개의 유료 구독 가구 순증가를 이끌어냈다. 1490만 개의 유료 구독 가구 순증가를 기록한 EMEA(유럽, 중동, 아프리카)에 이어 넷플릭스의 성장을 이끄는 두 번째로 큰 지역인 것으로 나타났다.

 

'스위트홈' 포스터 이미지 ⓒ넷플릭스<br>
'스위트홈' 포스터 이미지 ⓒ넷플릭스

넷플릭스는 미국 외 국가에서 제작하는 오리지널 콘텐츠를 집중 육성하며 한국 및 한국 콘텐츠에 대한 투자 또한 확대하고 있다.

넷플릭스가 한국 창작자들과 함께 제작한 '스위트홈'이 거둔 성과 역시 실적 발표에 포함됐다.

지난해 12월 18일 공개한 '스위트홈'은 평범한 사람의 마음 깊이 간직했던 욕망이 표출된 괴물로 변한다는 흥미로운 소재와 괴물들의 강렬한 비주얼, 긴장감 넘치는 전개로 국내외에서 큰 반향을 일으킨 바 있다. 넷플릭스에 따르면, 작품 공개 이후 첫 4주 동안 전 세계 2200만 유료 구독 가구가 '스위트홈'을 선택해 시청했다.

넷플릭스는 실적발표에서 지난해 4분기 넷플릭스의 주당 순이익이 1.19달러라고 발표했다. 시장이 예상했던 1.36달러를 밑돈 수치다. 매출은 66억4000만달러로 예상치였던 66억2600만달러를 소폭 웃돌았다.

넷플릭스가 실적을 발표한 뒤 뉴욕 주식시장 시간외 거래에서 주가가 13%가량 폭등했다. 넷플릭스 주식은 지난 12개월 동안 48% 상승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