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공립 중·고교 교사 687명 합격…여성 비율 '역대 최대' 80%
서울 공립 중·고교 교사 687명 합격…여성 비율 '역대 최대' 80%
  • 김규희 수습기자
  • 승인 2021.02.10 12:09
  • 수정 2021-02-10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 합격자 비율, 최근 5년간 최고 기록
8월 26일 서울 송파구 보인고등학교 빈 교실에서 교사가 원격수업하고 있다. 코로나19 재확산으로 26일 현재 전국 6840개교가 등교를 중단, 원격수업으로 전환했다. Ⓒ뉴시스
사진은 지난해 8월 26일 서울 송파구 보인고등학교 빈 교실에서 교사가 원격수업하고 있는 모습이다. ⓒ뉴시스·여성신문

서울 공립 중·고등학교 교사 687명이 선발됐다. 여성 비율이 80%를 차지해 최근 5년간 가장 높았다. 

서울시교육청은 홈페이지에 '2021학년도 국공립 중등학교, 보건·사서·영양·전문상담교사, 특수(중등)교사 임용시험' 최종 합격자를 10일 발표했다.

신규 합격자 총 687명 중 여성은 556명, 남성은 131명이었다. 여성 비율은 80.9%로, 2017학년도 이후 최근 5년 중 가장 높았다. 

합격자는 23개 과목에서 총 376명이 합격했다. 체육 교과에서 49명이 합격해 가장 많았다. 주요 교과인 수학은 39명, 국어는 32명, 영어는 26명이 최종 합격했다.

학교 내 기후 위기 교육을 위해 임용이 결정된 환경 교과 교사 2명도 이번에 뽑혔다.

보건교사는 81명이 합격해 지난해 57명 대비 42.1% 늘었다. 영양교사는 51명이 뽑혀 지난해 선발 인원(23명)의 두 배를 넘는 인원이 합격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코로나19 대응 차원에서 비교과 교사를 확대해 선발했다. 전문상담교사는 88명, 사서교사는 21명이 합격했다. 특수학교(중등) 교사는 70명이 뽑혔다. 

장애인 전형 합격자는 시각장애 중증장애인 4명을 포함한 총 26명이 선발됐다. 이번 임용시험과 함께 치러진 국립 서울맹학교 시험에서도 2명이 교사로 뽑혔다.

합격자는 임용 전 직무연수를 15일부터 23일까지 비대면 형식으로 듣게 된다. 이후 3월1일 자로 교원 수급계획에 따라 신규 교사로 임용될 예정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