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라제네카 접종대상은 누구…19일까지 명단 확정
아스트라제네카 접종대상은 누구…19일까지 명단 확정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1.02.11 11:51
  • 수정 2021-02-11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경북 안동시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을 방문해 코로나19 백신 생산 시설을 시찰하던중 최태원 SK회장으로 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에서는 국민들의 코로나19 예방 접종을 위해 공급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위탁생산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경북 안동시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을 방문해 코로나19 백신 생산 시설을 시찰하던중 최태원 SK회장으로 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에서는 국민들의 코로나19 예방 접종을 위해 공급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위탁생산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아스트라제네카(AZ)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사용을 승인했다. 질병관리청은 오는 19일까지 접종대상 명단을 확정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지난 10일 모든 18세 이상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쓸 수 있도록 품목 허가를 내줬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이달 24일부터 닷새간 75만명분이 국내 물류센터로 차례로 입고된다. 이에 따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누가 맞게 되는지, 또 1호 접종자는 누구인지 등에 귀추가 주목된다.

질병관리청은 우선 오는 26일 접종을 시작한다는 목표 하에 19일까지는 접종대상 명단을 확정할 방침이다. 접종대상 명단은 예방접종전문위원회에서 확정하는데 위원회 개최일은 아직 미정이다. 11일 질병청의 ‘코로나19 예방접종 시행계획’에 따르면 1분기에는 코로나19 의료진과 요양병원 및 요양시설 입소자, 종사자 등이 접종을 받는다.

화이자 백신이 앞서 특례수입 승인을 받긴 했지만, 물량이 2월 말 또는 3월 초에 들어올 예정이다. 의료진은 화이자 백신을 맞는 것으로 가닥이 잡힌 만큼 요양병원 입소자 등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게 될 가능성이 크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냉장(2∼8도) 상태에서 보관·유통할 수 있어 별도의 시스템을 구축하지 않아도 요양병원에서 접종할 수 있고 의료진이 요양시설을 찾아 접종하는 것도 가능하기 때문이다.

다만 질병청이 실제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고령층에 접종하겠다고 발표할 경우 논란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식약처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사용상 주의사항에 ‘65세 이상의 고령자에 대한 사용은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는 내용을 기재하기로 결정한 데 따른 것이다.

또한 식약처는 아스트라제네카가 미국에서 진행하는 3만명 대상의 임상시험 중간 결과를 4월까지 제출하라는 조건도 부과했다. 이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예방효과를 확인하기 위한 임상 참여자가 고령자의 경우 660명(대상자의 7.4%)에 불과해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결과를 얻지 못한 상황을 반영한 조처다.

그럼에도 고령층 접종에 대한 안전성 논란은 없다는 게 식약처의 설명이다. 김강립 식약처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고령층 접종 논란과 관련해 “효과가 ‘있다’, ‘없다’를 판명할 수 있는 통계적인 유의미한 근거를 생산하지 못했다는 것이 현재 허가과정에서, 또 자문 과정에서 가장 오랫동안 논의됐던 점”이라며 “적어도 안전에 있어서는 논란이 될 만한 문제점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현재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유럽 27개국과 태국, 에콰도르에서는 조건부 허가를 받았고 영국, 아르헨티나, 엘살바도르, 도미니카공화국, 멕시코, 모로코, 인도, 브라질 등 21개국에서는 긴급사용승인을 받았다. 하지만 65세 이상에 대한 임상자료가 불충분하다는 이유로 고령층에 대한 접종을 제한하는 국가도 많다. 일례로 독일, 프랑스 등은 만 65세 미만에 대해서만 접종을 권고하고 있고, 벨기에는 접종 대상자의 연령을 55세 미만으로 더 낮췄다.

한편 식약처는 전날 임신부에 대해서는 백신 접종을 권장하지 않는다고 결정했다. 또 수유부에 대해서는 사용상 주의사항에 ‘이 약이 모유로 분비되는지는 알 수 없다’는 문구를 기재하기로 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