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코로나19 백신접종계획 발표…고령층 백신 접종 여부 관심
오늘 코로나19 백신접종계획 발표…고령층 백신 접종 여부 관심
  • 김규희 수습기자
  • 승인 2021.02.15 08:33
  • 수정 2021-02-15 0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양병원 종사자 26일부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실시
사진공동취재단 = 9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진행된 코로나19 백신 접종 모의훈련에서 조제간호사가 클린벤치를 이용해 주사를 소분 조제하고 있다.
9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진행된 코로나19 백신 접종 모의훈련에서 조제간호사가 클린벤치를 이용해 주사를 소분 조제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2월~3월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행 계획이 당초 일정보다 하루 앞당겨진 15일 발표된다.

당국의 허가를 받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실제로 만 65세 이상 고령자에게 접종될지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계획 브리핑이 16일에서 15일 오전 11시로 앞당겨졌다"고 14일 밝혔다.

접종 계획은 몇 시간 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발표된다. 발표는 정세균 국무총리가 맡고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설명을 보탠다.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 처장도 배석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대상자는 만 65세 이상 고령층을 포함한 성인이라고 지난 10일 밝혔다. 단, 임상 자료가 부족해 논란이 일었던 만 65세 이상에 대해서는 의사가 판단해서 신중하게 투여하라는 단서를 달았다. 고혈압이나 당뇨 등 만성질환자도 접종 대상에 제외하지 않았다. 방대본은 이 같은 식약처 결론을 바탕으로 예방접종 대상자와 일정 등을 확정하기 위해 11일 전문가들이 포함된 예방접종위원회를 열었다.

이번 백신 접종 계획 발표에서는 식약처 허가 사항에 따라 실제로 만 65세 이상 고령자와 만성질환자에게도 백신을 사용할지 여부가 주목된다.

방역당국은 일단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첫 도입 물량을 요양병원, 요양시설 입원자(입소자) 및 종사자에게 사용하기로 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오는 24일 출하돼 25일부터 보건소 등 각 접종기관으로 배송이 된 후 26일부터 실제 접종이 실시될 예정이다. 현재 도입 일정이 확정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150만 도즈, 75만명분이다.

방대본은 "관계부처 등과 협의해 계획발표 일정을 앞당기게 됐다"며 "백신구매 현황 및 1분기 도입계획, 대상별 접종계획 및 접종 준비상황에 대해 안내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