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아파트 경매 '후끈'…낙찰가율 역대 최고
수도권 아파트 경매 '후끈'…낙찰가율 역대 최고
  • 김현희 기자
  • 승인 2021.02.03 10:19
  • 수정 2021-02-03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낙찰가와 매매가의 차이 크지않아… 실수요층 유입
서울 영등포구 63아트에서 바라본 서울시내 아파트. ⓒ여성신문·뉴시스
서울 영등포구 63아트에서 바라본 서울시내 아파트. ⓒ여성신문·뉴시스

지난달 수도권 아파트의 낙찰가율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집값 상승과 전세 품귀의 영향으로 법원 경매시장에 관심을 갖는 수요자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3일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에 따르면 1월 수도권 아파트 낙찰가율(감정가 대비 낙찰가 비율)은 107.5%로 관련 통계 집계 이래 가장 높았다.

전달(101.6%) 대비 5.9%포인트 상승했고, 지난해 10월(104.4%)부터 4개월 연속 100%를 웃돌았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법원경매 진행 건수가 크게 줄어든 가운데, 낙찰률(진행 건수 대비 낙찰 건수)과 평균 응찰자 수는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다.

지난해 12월과 지난달 수도권 아파트 법원경매 진행 건수는 각각 179건, 296건으로 지난해 평균치(533건)를 2개월 연속으로 크게 밑돌았다.

반면 지난달 낙찰률은 74.3%로 3개월 연속 상승했고, 지난달 평균 응찰자 수도 9.7명으로 5개월 연속 증가했다.

서울시 성북구 석관동 두산아파트 전용면적 84.9㎡는 지난달 25일 감정가(4억7400만원)의 약 1.8배인 8억3990만원에 낙찰자를 찾았다. 응찰자는 32명이 몰렸다.

이 아파트 같은 면적이 지난달 14일 8억6700만원(17층)에 팔린 것을 고려하면 매매 시장과 경매 시장의 가격 차이가 크게 나지 않는 셈이다.

경기도 김포시 운양동 풍경마을래미안한강2차 전용 84.98㎡도 지난달 28일 감정가(4억100만원)의 1.6배에 가까운 6억2426만원에 낙찰됐다.

이 아파트 또한 지난달 12∼30일 6억1천만∼6억5400만원에 매매돼 법원경매 낙찰가와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지지옥션은 "평균 응찰자 수가 증가하고 낙찰가와 매매가의 차이가 거의 나지 않는다는 것은 법원경매 시장에 실수요층이 유입되는 것"이고 분석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