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중개업소 폐업 18년 만에 최소…지방 선호
부동산 중개업소 폐업 18년 만에 최소…지방 선호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1.22 08:34
  • 수정 2021-01-22 0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오후 서울 송파구의 공인중개사 밀집상가의 부동산의 매물란이 비어있다. ⓒ뉴시스
18일 오후 서울 송파구의 공인중개사 밀집상가의 부동산의 매물란이 비어있다. ⓒ뉴시스

지난해 부동산중개업소의 폐업이 18년 만에 가장 적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적으로 주택 거래가 역대 최대를 기록한 덕분으로 보인다.

22일 한국공인중개사협회에 따르면 작년 전국 공인중개사 개업은 1만7561건, 폐업은 1만2773건, 휴업은 1087건으로 집계됐다. 폐업 건수는 2002년 이후 18년 만에 최소다.

휴업은 작년에 4년 만에 감소했다. 감소 폭은 전년 대비 13.2%에 달했다. 개업은 전년 대비 지난해 3.8% 증가했다.

중개사무소의 개업이 늘고, 폐·휴업이 감소한 것은 작년 역대 최다 기록을 경신한 주택 거래량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작년 전국의 주택 거래량은 127만9305건으로, 정부가 주택 거래량 통계를 작성한 2006년 이후 역대 최대치다.

2019년에는 전국 시도 지부 19곳 가운데 8곳(부산·울산·강원·충북·충남·전북·경북·경남)에서 개업보다 폐·휴업이 많았다. 그러나 작년에는 울산과 경남에 뿐이었다.

지난해 초강력 부동산 규제가 쏟아졌지만, 부동산 중개 업황은 외려 안정세를 찾아가는 분위기를 보인 것이다.

공인중개사협회 관계자는 "정부의 정책 발표에 익숙해진 시장의 분위기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실업률 증가 등이 반영된 결과"라고 분석했다.

지난 한 해 수도권과 광역시보다는 기타 지방의 개업 선호 현상이 두드러졌다.

수도권·광역시에서는 전년 대비 개업이 2.6% 늘고, 휴·폐업이 15.1% 줄었다. 기타 지방에서는 개업이 8.5% 증가했고, 휴·폐업은 24.1% 감소했다.

협회 관계자는 "각종 규제책이 주택에 집중돼 있다 보니 토지나 임야와 같은 부동산으로 투자자들의 관심이 옮겨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