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표 전 알아두세요 #여성공약] 청소년 생리대 보편지급, 9개 정당이 찬성
[투표 전 알아두세요 #여성공약] 청소년 생리대 보편지급, 9개 정당이 찬성
  • 김서현 기자
  • 승인 2020.04.12 16:48
  • 수정 2020-04-12 1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청소년 월경용품 보편지급 운동본부
3월31일부터 8일까지 정책 질의
더불어민주당 일부 동의

 

25일 서울 성동구 서울숲 갤러리아포레 더 서울라이티움에서 열린 제2회 월경박람회 체험존에서 어린이가 엄마와 함께 여러 월경용품을 직접 해부해 보고 있다. ⓒ이정실 여성신문 사진기자
지난해 5월 열린 제2회 월경박람회 체험존에서 어린이가 엄마와 함께 여러 월경용품을 직접 해부해 보고 있다. ⓒ여성신문

 

2016년 빈곤 청소년이 생리대 구입 비용이 없어 신발 깔창을 생리대로 사용한다는 충격적인 사실이 알려진 후 월경용품 보편지급에 대한 사회적 목소리가 높아졌다. 이번 21대 총선을 맞아 월경용품의 청소년 보편지급에 동의하는지 여부를 29개 정당에 질의한 결과 총 9개 정당이 동의 하거나 일부 동의한다고 밝혔다.

서울시 청소년 월경용품 보편지급 운동본부는 지난 31일부터 4월9일까지 각 당 및 총선 국회의원 후보에 청소년 월경권과 관련된 정책 질의서를 보냈다.

정책 질의서는 △청소년 월경용품 보편지급 시행 △공교육 내 월경과 신체에 대한 젠더 관점의 교육 마련 △월경용품 가격 규제 관리 방안 마련 △월경용품 성분 안전성 기준 전면 재검토 및 재정비 등에 대한 입장을 물었다.

 

제21대 총선 정당별 월경 정책 질의 결과. 순서는 상위 5개 정당은 2020년4월5일 한국갤럽 여론조사 발표 기준이며 가자환경당 이하는 가나다 순이다. ⓒ서울시 청소년 월경용품 보편지급 운동본부
제21대 총선 정당별 월경 정책 질의 결과. 순서는 상위 5개 정당은 2020년4월5일 한국갤럽 여론조사 발표 기준이며 가자환경당 이하는 가나다 순이다. ⓒ서울시 청소년 월경용품 보편지급 운동본부

 

 

입장을 밝힌 정당 중 4개 월경 정책에 모두 동의한다고 밝힌 정당은 총 8개 정당이었다. △가자환경당 △기본소득당 △노동당 △녹색당 △미래당 △민중당 △여성의당 △정의당 (이상 가나다순) 등이었다.

개별 의원 중에서는 기본소득당 신민주·신지혜 후보, 노동당 이병훈·이향희·하창민 후보, 미래당 오태양 후보, 정의당 김종민·김지수·오봉석·오현주·이동영·정연욱 후보 등이 4개 월경 정책에 모두 동의한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은 월경용품 보편지급 시행을 제외한 △공교육 내 월경과 신체를 포함한 젠더관점의 교육 시행 △월경용품 가격규제 △안전성 관리방안 마련에 동의했다.

아예 정책 질의에 응답하지 않은 정당들도 있었다. 국민의당, 미래통합당, 열린민주당은 질의에 응답하지 않았다.

현재 청소년 월경용품 보편지급을 시행하는 지자체는 서울 구로구, 여주시, 서울시 세 곳이다.

정책 질의를 진행한 운동본부는 “최근 정치권의 정당과 후보들이 월경을 여성 개인의 일이 아닌 사회적·정치적 의제로 인식하게 됐음을 보여주는 긍정적 성과”라고 평가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