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직원, 탈의실서 불법촬영…피해 여성 20명
맥도날드 직원, 탈의실서 불법촬영…피해 여성 20명
  • 김규희 수습기자
  • 승인 2021.02.18 08:16
  • 수정 2021-02-18 1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상 100여개 사람별로 분류·편집해 보관

외장하드서 아동 성착취물 영상 발견

맥도날드 "성희롱 예방 교육하겠다"
맥도날드 모습. 사진은 기사와 무관. ⓒ뉴시스·여성신문

20대 남성이 1년 6개월 동안 맥도날드에 근무하면서 남녀공용 직원 탈의실에서 불법 촬영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남성 휴대전화에서는 여성 직원 20명이 옷을 바꿔입는 영상 100여개가 나왔다. 

17일 경찰과 맥도날드에 의하면 경남 창원 한 맥도날드 체인점에서 근무한 A씨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음란물 소지) 혐의로 구속돼 재판을 앞두고 있다.

A씨는 2019년 6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남녀공용 직원 탈의실을 불법촬영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외투 주머니에 영상 촬영 중인 휴대전화를 비스듬히 꽂고 탈의실 내부를 찍었다.

그는 주5회 7시간 일하면서 출근과 동시에 촬영을 시작했고 퇴근하면서 휴대전화를 수거했다.

촬영한 영상을 사람별로 분류·편집해 소장하는 특성을 보였다. 

경찰은 A씨 휴대전화에서 불법촬영한 영상 101개를 찾아냈다.

또 A씨 외장하드에서 '박사방'에서 다운로드한 것으로 보이는 아동 성착취물 영상도 발견했다.

A씨 범행은 지난해 12월 중순 옷을 갈아입던 직원이 탈의실에서 휴대전화를 발견하면서 알려졌다. 

해당 매장은 공간이 협소하다는 이유로 현재까지도 남녀가 같은 탈의실을 이용 중이다. 

맥도날드 측은 "카메라 설치가 불가하도록 탈의실 선반을 철거했다"며 "탈의실 점검을 매일 진행하고, 해당 매장 전 직원을 대상으로 매년 성희롱 예방 교육을 하겠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