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으로 돌아간 청소년 23%, 쉼터로 재입소…주된 사유는 ‘가정문제’
집으로 돌아간 청소년 23%, 쉼터로 재입소…주된 사유는 ‘가정문제’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2.10.27 18:33
  • 수정 2022-10-27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정 복귀’ 청소년, 4명 중 1명 꼴로 재입소
“집에 돌아갈 수 없는 청소년을 위한 자립지원 필요해”
용혜인 기본소득당 의원. ⓒ뉴시스·여성신문
용혜인 기본소득당 의원. ⓒ뉴시스·여성신문

집으로 돌아간 가정 밖 청소년 4명 중 1명은 쉼터로 재입소했다. 재입소한 청소년 중 85%가 ‘가정 문제’를 사유로 꼽았다.

용혜인 기본소득당 의원실이 여성가족부에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2021년 기준 ‘가정 복귀’를 사유로 퇴소한 청소년 중 23%인 684명이 쉼터에 재입소했다. 이는 집으로 돌아간 퇴소 청소년 4명 중 1명이 다시 탈가정했음을 의미한다.

용 의원은 “집에 돌아갈 수 없는 가정 밖 청소년에게는 ‘가정 복귀’ 아닌 ‘자립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2021년 기준, ‘가정 복귀’ 청소년의 재입소 사유는 ‘가정 문제’가 85%로 압도적인 비중을 차지했다. 용 의원은 “청소년을 집에 머물지 못하게 한 ‘가정 문제’가 가정 복귀 이후에도 해결되지 않았다는 증거”라며 “집이 안전하지 못해 떠난 청소년에게 집으로 돌아가라는 말만 반복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가정 밖 청소년에게 자립지원 등 다양한 선택지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여가부는 ‘가정 복귀’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6개월 이상의 사후관리 서비스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용혜인 의원실이 여성가족부에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사후관리 서비스는 중 자립지원은 5.2%에 불과하다.

용 의원은 “가정 복귀 이후 ‘가정 문제’가 재발할 경우, 청소년을 가정으로부터 분리하는 실질적 지원이 강화되어야 한다”며 “여성가족부가 퇴소 청소년에게 ‘자립 관리’를 사후관리로서 적극적으로 제공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