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문화예술회관, 성폭력 가해자 제작 공연 강행 유감”
“광주문화예술회관, 성폭력 가해자 제작 공연 강행 유감”
  • 이세아 기자
  • 승인 2022.07.29 00:01
  • 수정 2022-07-29 0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폭력 의혹 불거진 연출·극작가 교체
일부 내용 각색해 무대 올려
광주연극계성폭력대책위 등 12개 단체 반발
광주전남여성단체연합, 민변 광주전남지부 등이 모인 ‘광주연극계성폭력사건해결대책위원회’가 6월 29일 광주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광주연극계성폭력사건해결대책위원회 제공
광주전남여성단체연합, 민변 광주전남지부 등이 모인 ‘광주연극계성폭력사건해결대책위원회’가 6월 29일 광주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광주연극계성폭력사건해결대책위원회 제공

성폭력 가해자로 지목된 인사들이 제작에 참여한 작품이 광주 지역 무대에 올라 지역 문화예술·시민단체가 반발하고 있다.

문제의 작품은 28일~30일까지 광주빛고을시민문화관에서 개최되는 광주시립국악관현악단 제130회 정기연주회 ‘신나는 국악여행’이다. 광주시 산하 공공예술기관인 광주문화예술회관이 주최하고 광주시립국악관현악단이 주관하는 아동·청소년 대상 공연이다. 이 작품 연출·극작가가 성폭력 가해를 저질렀다는 고발이 지난달 나왔다. 이후 연출·극작가는 교체됐고, 극 내용 중 일부분을 각색해 공연됐다.

관련기사 ▶ “광주 연극계 유력인사들, 신인배우 상습 성폭력” 피해자들 고소 http://www.wome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25226

광주연극계성폭력사건해결대책위원회 등 12개 단체는 지난 27일 성명서를 내고 “공연을 강행하는 것이 공공예술기관이 할 수 있는 올바르고 상식적인 선택인지를 생각해 봐야 한다”며 광주문화예술회관과 광주시립국악관현악단에 해명을 요구했다.

이들은 “물론 시민들의 문화 향유를 위한 약속이 선행되는 것도 중요하다. 하지만 시민의 혈세로 만들어진 작품 뒷면에 가려진 피해자들의 고통을 5세 이상의 아동을 포함한 시민들이 알게 되었을 때 따라올 충격에 대해 확실한 대안이 있느냐”고 질책했다.

또 “광주문화예술회관의 안일한 대처는 광주 연극계 성폭력 사건 공론화 이후 광주광역시, 광주문화재단, 한국문화예술진흥원, 광주연극협회, 한국연극협회, 대한민국연극제 측이 가해자에 대한 수업 중지 명령, 심의위원 자격 중지, 창작지원 중지, 작품 참가 제한(공연 중지) 등의 적절한 행정적 조치를 위해 피해당사자, 예술계, 시민들의 입장을 충분히 살피고 소통한 노력과는 확연히 다른 대응”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성희롱·성폭력 등 문제 발생 시 광주광역시 등 행정기관이 대응해야 할 일에 대한 매뉴얼을 만들라”고도 요구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