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무척 거칠다” 지적에 권성동 “직언 겸허히 수용”
장제원 “무척 거칠다” 지적에 권성동 “직언 겸허히 수용”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2.07.18 10:51
  • 수정 2022-07-18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성동 국민의힘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와 장제원 의원이 15일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오찬을 마친 후 승강기에 탑승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권성동 국민의힘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와 장제원 의원이 15일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오찬을 마친 후 승강기에 탑승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권성동 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의 강릉 지인 대통령실 채용 논란 발언과 관련 비판의 목소리를 내자 권 직무대행은 18일 “장 의원의 직언을 겸허히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권 직무대행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장제원 의원의 지적을 겸허히 수용하고, 당내 의원들이나 당원들의 비판에 대해서도 열린 마음으로 듣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당 소속 국회의원이 대표 직무대행 및 원내대표에게 이런 저런 쓴소리를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장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우선 권성동 대행께 부탁드린다. 말씀이 무척 거칠다”며 “아무리 해명이 옳다고 하더라도 ‘압력을 넣었다’ ‘최저임금 받고 서울에서 어떻게 사냐, 강릉 촌놈이’ 등등의 거친 표현은 삼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권 직무대행은 지난 15일 윤석열 대통령의 지인 아들이 대통령실에 근무하는 것과 관련해 사적 채용 논란이 제기되자 “내가 추천했다. 어렸을 때부터 잘 안다”며 “(업무 역량이) 충분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중에 장제원 의원한테 물어봤더니 대통령실에 안 넣었다 그래서 좀 뭐라고 그랬다. (9급으로 채용된 것을) 이번에 처음 알았다”며 “그래도 7급에 넣어줄 줄 알았더니 9급에 넣었더라. 최저임금보다 조금 더 받아서 내가 미안하더라”라고 설명했다.

원조 윤핵관으로 불리는 두 의원은 ‘민들레’ 의원 모임과 이준석 대표의 징계를 계기로 이견을 보여 관계가 멀어졌다는 분석이 나왔다. 다만 권 대행의 이날 발언은 장 의원의 비판에 맞대응하는 대신 수용하는 모양새를 취하며 일단 진화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