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전 대통령 “저는 해방됐습니다. 자유인이 됐습니다”
문재인 전 대통령 “저는 해방됐습니다. 자유인이 됐습니다”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2.05.10 15:03
  • 수정 2022-05-10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전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0일 서울 용산구 서울역에서 양산 사저로 향하기 전 배웅나온 시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문재인 전 대통령측 제공)
문재인 전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0일 서울 용산구 서울역에서 양산 사저로 향하기 전 배웅나온 시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문재인 전 대통령측 제공)

문재인 전 대통령이 10일 경남 양산 사저로 향하기 전 “저는 해방됐다. 저는 자유인이 됐다”고 퇴임 소감을 밝혔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국회 앞 잔디마당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한 후 오후 서울역 광장에서 이같이 말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 귀향일인 10일 오전 문 전 대통령 사저가 있는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평산마을회관 하늘에 해무리가 떠있다. ⓒ뉴시스·여성신문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 귀향일인 10일 오전 문 전 대통령 사저가 있는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평산마을회관 하늘에 해무리가 떠있다. ⓒ뉴시스·여성신문

그는 “저는 대통령이 될 때 약속드린 것처럼 원래 우리가 있었던 시골로 돌아간다”며 “반려견들 돌보고, 농사짓고 가까운 성당도 다니고, 이웃인 통도사 자주 놀러가면서 성파 종정스님께서 주시는 차도 얻어 마시고, 마을 주민들과 막걸리도 한 잔 나누고, 시간 나면 책도 보고, 음악도 듣고, 몸은 얽매일지 모르지만 마음만은, 정신만은 훨훨 자유롭게 날겠다”고 말했다.

이어 “역대 대통령 가운데 누가 그렇게 아름다운 마지막을 맞이할 수 있었겠는가”라며 “ 여러분 덕분에 저는 마지막까지 행복한 대통령이 될 수 있었다. 감사드린다”고 얘기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