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미지상] 11년째 노동현장서 여성 권익 위해 활동
[2022 미지상] 11년째 노동현장서 여성 권익 위해 활동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2.01.02 09:24
  • 수정 2022-01-02 2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9회 미래를 이끌어갈 여성지도자상]
정연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여성본부장
정연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여성본부장. 본인제공
정연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여성본부장. 본인제공

정연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이하 한국노총) 여성본부 본부장은 11년째 노동 현장에서 여성 권익 증진을 위해 활동 중이다.

2008년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금융노조) 우리은행지부 여성부장으로 본격적인 노동운동에 뛰어든 그는 2014~2018년 우리은행지부 부위원장, 2019~2020년 금융노조 여성위원장 겸 부위원장 등을 거쳤다. 현재는 한국노총 여성본부 본부장, 금융노조 우리은행지부 노사혁신단 단장을 맡아 뛰고 있다.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자문위원, 중앙노동위원회 근로자위원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정 본부장은 성평등 입법과 제도 개선 관련 정책 활동에 적극 나섰다. 20대 대선에서는 여성정책 요구안을 마련했으며 한국노총 여성정책자문위원회를 운영했다. 또 여성노동 현안을 중심으로 여성노동 문제를 공론화하고 정책 대응 마련을 위한 젠더노동포럼을 진행했다.

한국노총 남녀 조합원 대상 '코로나19와 노동 환경 및 돌봄 환경 실태조사' 등 여성노동자 노동실태에 대한 각종 조사 및 연구 활동에도 참여했다. 국제노동기구(ILO) 190호 ‘일터 내 폭력과 괴롭힘 근절’ 협약 비준 촉구 캠페인에도 나섰다. 협약 190호는 일과 관련해 일어나는 폭력과 괴롭힘 문제에 관한 첫 국제조약이다.

여성 조직화에도 앞장섰다. 정 본부장은 여성위원회 활동과 산하조직 여성위원회 활동을 점검하고 설치를 지원했다. 여성조직 활성화를 위한 회원조합과 지역본부를 순회하며 간담회를 개최했다. 여성간부의 역량 강화를 위한 리더십 교육을 비롯해 대표자 성인지 교육, 직장 내 성희롱 예방 강사 양성 교육 등을 진행했다. 성희롱·성폭력·괴롭힘 없는 일터 만들기 캠페인도 추진했다. 노조 내 여성 대표성 확대를 위한 여성할당제 이행 정착 및 점검 활동에도 박차를 가했다. 

정 본부장은 금융노조 여성부위원장 재임 중 여성위원회 산하 조직 정착에 힘썼다. 재임 중 37개 지부 중 14개 지부에 여성위원회를 설치했다. 성평등 단체협약과 성희롱 예방 및 해결 기구 운영 규정 점검에도 주력했다.

정 본부장은 “현장의 소리를 듣고 여성권익을 위해 노동조합 활동을 시작한지 벌써 11년째 접어들었다”며 “작은 단위조직에서 시작해 지금은 한국노총이라는 큰 조직에 들어와 배워가며 새로운 여성노동의 역사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특별한 장기가 없는 저에게 이렇게 큰 상을 주셔서 감사할 따름”이라며 “미지상의 의미를 되새기며 공동의 목적을 실현하기 위해 리더로서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 드리도록 힘차게 나아가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특히 “성평등한 사회를 이루고 불평등 해소를 위해 여성신문사와 함께 지속적인 연대를 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