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각시의 소풍] 나 조명섭 팬카페에 가입할란다
[풀각시의 소풍] 나 조명섭 팬카페에 가입할란다
  • 박효신(풀각시)
  • 승인 2021.08.21 15:28
  • 수정 2021-08-23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우
ⓒ모우

이 여사님 예순 몇 번 째 생일날, 남편 자식들 모두 모여 저녁 맛나게 먹고 케이크에 불도 끄고 분위기 업 되어 모든 것이 참 좋은 순간 이 여사가 ‘흠 흠’ 목소리를 가다듬더니 한 말씀. 

“내가 할 말이 있는데…”

뭐지? 식구들 눈 동그랗게 뜨고 집중. 

“내가 꼭 해보고 싶은 것이 하나 있다.”

순간 온 식구들 긴장, 잠시 침묵이 흐르고 큰아들이 먼저 입을 연다.

“어머니, 말씀해 보세요.”

순간 남편은 더욱 긴장하여 신 레몬 씹은 얼굴. 엄마는 비장한 표정으로 입은 뗀다.

“나 조명섭 팬 카페에 가입할란다.” 

이 상황 이해하는데 시간 좀 걸린다.
조명섭? 누구지?
상황 판단 제일 빠른 막내 아들이 검색에 들어간다.
99세 같은 99년생? 전통가요 지킴이… 이별의 부산정거장…

“옛날 노래 잘 하는 가수 있다…”

남편이 목소리 깔고 한 말씀 하신다.

“내가 요새 이 사람 때문에 산다, 아직까지 우리 식구 중 나를 이렇게 행복하게 해주는 사람 없었다. 너희들은 너희 식구끼리 잘 돌보며 살아라. 나는 조명섭 가수와 평생 같이 갈란다.”

“하하하 알았어요, 엄마.”

“난 또 엄마 가출한다는 건 줄 알고 깜짝 놀랬네.”

“근데 내가 카페 가입할 줄을 모른다.”

“엄마, 핸드폰 이리 줘 봐요.”

자식들 도움으로 바로 팬 카페 가입, 그날 생일날은 팬 카페 활동 기초지식 강좌로 끝났다. 가수 응원하는 앱 까는 법, 가수에게 인기 투표하는 법, 카페에 글 쓰는 법, 사진 올리는 법…. 핸드폰은 전화 걸고 받는 기계인 줄만 알았지 전화기로 이렇게 할 일이 많은 줄 처음 알았다.

영리하고 지혜로운 이 여사, 공부를 했으면 지금쯤 큰 인물 되어 있으리라. 핸드폰 온갖 기능 놀라운 속도로 습득한다.

40년 동안 식구들 먹여살리랴, 자식들 남부럽지 않게 공부시키랴 내 몸 돌볼 겨를 없었다. 내가 좋아하는 일 해 본 적 없었다. 이날 이후 이 여사의 내 생애 처음 해보는 일이 시작되었는데…

놀라운 인터넷 세상 두루 경험하고 열심히 응원하려면 건강해야겠기에 난생 처음 내 몸 위해 운동도 하고.

내 손으로 인터넷 티케팅한 표 들고 난생 처음 가보는 가수 콘서트. 홀로 당당히 천정 높은 콘서트장 들어서는 날,

“아, 오늘은 내 생애 가장 아름다운 날이 될 거야.”

인생의 새 지평이 열리고 지금까지 속절 없다 생각했던 힘들게 살아온 인생이 갑자기 의미있는 인생으로 바뀌었다.

무대 위에 선 내 가수가 말한다.

“사람이 나이를 먹는다고 늙는 게 아니에요. 마음만 젊게 간직하면 언제나 청춘인 거예요.”

아, 이 사람을 어찌 사랑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세상엔 부족한 사람들이 참 많습니다. 그중에 하나가 저이기도 합니다. 세상이란 무엇이냐 할 것 같으면 부족한 사람들이 서로 돕고 하나 되어 살아가는 것 아니겠습니까?

KBS 경연 프로그램에서 우승 소감으로 했던 이 말에 끌리어 하나하나 알아가면서 사랑하게 된 스물두 살 청년. 힘들고 외롭게 살아왔던 그의 살아온 인생은 내 인생의 그리움이요 그의 살아갈 인생은 내 인생의 희망이기에 이 여사는 다짐한다.

‘내 생애 마지막 잡은 행운의 끈, 절대로 놓지 않으리라.’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