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코로나 의료진 자녀 24시간 돌봄 서비스 지원
당정, 코로나 의료진 자녀 24시간 돌봄 서비스 지원
  • 김규희 수습기자
  • 승인 2021.02.23 15:54
  • 수정 2021-02-23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방역·의료 인력 위해
24시간 아이 돌봄 서비스 제공
비용은 최대 90%까지 지원 예정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난극복K-뉴딜위원회 보육TF 당정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난극복K-뉴딜위원회 보육TF 당정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이 코로나19 방역·의료 인력을 위한 24시간 아이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고, 그 비용은 정부가 소득에 따라 최대 90%까지 지원하는 방안을 23일 발표했다.

당정은 코로나19 의료기관, 선별검사소에 근무하는 보건·의료 지원 인력 중 만 12세 이하의 자녀가 있고, 양육 공백이 있어 아이돌봄 서비스를 희망하는 이들을 대상으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 중위소득 기준에 따라 정부 지원 비율을 최소 60%에서 최대 90%까지 지원하고, 본인 부담금도 완화할 계획이다. 또 이용절차 간소화를 위해 선(先) 서비스 이용 후(後) 증빙서류 제출 등을 추진한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전 국난극복 K-뉴딜위원회 보육 태스크포스(TF) 당정 간담회에 참석해 "코로나 사태로 근무시간이 늘고, 근무의 무게가 커지는 건 견디는데 가장 어려운 건 아이 돌보는 것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지난해 현장의 요구를 예산에 반영했지만 충분하지 않을 것이다. 오늘 해야 할 일이 뭔지 따져보고 인력확충 등을 정면으로 다뤄야 한다"고 밝혔다.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은 "국가가 어려움에 처했을 때 꺼리는 일, 힘든 일을 맡아 묵묵히 수행하는 분들을 정부가 보상하고, 애로사항을 해결하는 건 당연한 의무"라며 "의료진, 방역 종사자들이 자녀 돌봄에 대한 걱정 없이 안심하고 일할 수 있도록 정부가 지원하는 건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양이원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아이돌봄 서비스가 특혜인 것처럼 오해하는 분들도 계시는데 부모들은 아이와 많은 시간을 갖는 게 기본"이라며 "이를 보장 못 하는 심각한 의료현장이 있기 때문에 24시간 현장에 가 있는 부모의 아이에게 국가에서 돌봄 서비스를 확대하겠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