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축구협회 첫 여성 부회장 탄생
대한축구협회 첫 여성 부회장 탄생
  • 김규희 수습기자
  • 승인 2021.01.27 15:55
  • 수정 2021-01-27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은아 이화여대 체육과학부 교수
최연소 국제심판 활동 이력
27일 홍은아(41) 이화여대 교수가 대한축구협회(KFA) 첫 여성 부회장으로 선임됐다. ⓒKFA

한국을 대표하는 여자 국제심판으로 활동했던 홍은아(41) 이화여대 교수가 대한축구협회(KFA) 첫 여성 부회장으로 선임됐다.

KFA는 2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대의원총회를 열고 홍 교수를 포함한 부회장단 등 임원 22명과 감사 2명을 선임했다.

정몽규 회장이 27일 제54대 KFA 회장으로 세 번째 임기를 시작하면서 그를 보좌할 부회장 6명이 이날 결정됐다.

홍 교수는 여자축구와 심판 관련 행정을 책임질 부회장으로 선임됐다.

2003년 한국인 최연소로 축구경기 국제심판이 된 홍 교수는 2010년 잉글랜드축구협회 여자 FA컵에서 비(非) 영국인 최초로 주심을 맡았고, 같은 해 20세 이하(U-20) 여자 월드컵 개막전 주심으로 나서 한국인 최초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 개막전 심판으로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2012년 현역 은퇴 이후엔 모교 이화여대 체육과학부 교수로 일하는 한편, FIFA 심판 강사로도 활동했다.

정 회장은 "최초의 여성 부회장을 포함해 여성 임원을 중용하는 한편 평균연령을 50대 초반으로 젊게 구성해 KFA의 변화를 이끌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