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스가 내각 지지율 또 급락…'올림픽 부정적' 86%
일본 스가 내각 지지율 또 급락…'올림픽 부정적' 86%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1.25 07:28
  • 수정 2021-01-25 0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13일 도쿄 총리 관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스가 총리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도쿄 등 수도권 4개 지자체에 이어 오사카와 교토 등 7개 지역에도 긴급사태를 발령했다. ⓒAP/뉴시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13일 도쿄 총리 관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스가 총리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도쿄 등 수도권 4개 지자체에 이어 오사카와 교토 등 7개 지역에도 긴급사태를 발령했다. ⓒAP/뉴시스

일본 스가 요시히데 내각 지지율이 또 급락했다.

아사히 신문이 23∼24일 일본 유권자를 상대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에서 스가 내각의 지지율은 지난달 19∼20일 조사 때보다 6% 포인트 떨어진 33%로 나타났다.

내각이 출범한 작년 9월 65%에서 4개월 만에 절반 수준으로 쪼그라들었다.

스가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답변한 응답자 비율도 10%포인트 상승한 45%를 기록해 처음으로 지지 여론보다 반대 여론이 높아졌다.

코로나19 감염 확산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한 것이 지지율 하락의 주원인으로 보인다.

응답자의 63%는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이 적절하지 않다고 답했고, 80%는 코로나19 긴급사태를 다시 선언한 시점이 너무 늦었다고 지적했다.

응답자의 73%는 스가 총리가 코로나19 대응에서 지도력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긴급사태 발령에 따라 외출 자제, 음식점 영업시간 단축에 초점을 맞춘 방역 조치가 불충분하다는 의견은 54%를 기록했다.

응답자의 70%는 백신을 무료로 접종할 수 있게 되더라도 '당분간 상황을 지켜보겠다'고 반응했다. '즉시 접종하겠다'고 답한 응답자 비율은 21%에 그쳤다.

코로나19 확산에 제동이 걸리지 않는 가운데 올림픽에 대한 기대감은 크게 줄었다.

응답자의 51%가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다시 연기해야 한다고 반응했고 35%가 취소해야 한다는 의견을 표명했다.

전체 응답자의 86%가 올해 여름 올림픽을 개최하는 데 부정적으로 반응한 것이다.

올림픽에 대한 부정적인 답변은 지난달 여론 조사 때보다 21% 포인트나 상승했다.

집권 자민당 지지율은 지난달 조사 때보다 4% 포인트 하락한 38%였고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 지지율은 2% 포인트 오른 7%였다.

지금 중의원 선거를 하면 비례 대표로 어느 당에 표를 던질 것이냐는 물음에 자민당을 택한 이들은 39%, 입헌민주당을 택한 이들은 16%였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