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간 억울한 옥살이…법원 "국가가 16억 원 배상하라"
10년간 억울한 옥살이…법원 "국가가 16억 원 배상하라"
  • 김규희 수습기자
  • 승인 2021.01.14 08:04
  • 수정 2021-01-14 0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약촌 오거리 살인사건' 살인 누명 쓰고 복역
"경찰 강압에 못 이겨 허위 자백" 재심서 무죄 판결
지난 2000년 8월 전북 익산에서 일어난 이른바 '약촌오거리 살인사건'의 진범으로 지목돼 10년 동안 억울한 옥살이를 했던 피해자에게 국가 등이 총 13억원을 배상해야 한다고 법원이 판단했다. 사진은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서 선고공판을 마친 박준영(오른쪽) 변호사와 황상만 전 군산경찰서 형사가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13일 '약촌오거리 살인사건'의 진범으로 지목돼 10년 동안 억울한 옥살이를 했던 피해자에게 국가 등이 총 13억원을 배상해야 한다고 법원이 판단했다.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서 선고 공판을 마친 박준영(오른쪽) 변호사와 황상만 전 군산경찰서 형사(왼쪽)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약촌 오거리 살인사건’ 범인으로 몰려 10년간 억울한 옥살이를 했던 최 모 씨에 대해 국가의 손해배상 책임이 인정됐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45부는 13일 최 씨가 국가와 당시 사건을 수사한 경찰관·검사를 상대로 낸 소송에서 “국가는 최 씨에게 13억여 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또 최 씨의 가족 2명에게도 국가가 총 3억 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최 씨를 대신해 재판에 참석한 박준영 변호사는 “이를 계기로 수사과정에서 진실을 위해 인권적으로 수사하는 업무 관행이 자리 잡는 데 도움 됐으면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 씨는 16세였던 2000년 8월 10일 오전 2시께 전북 익산 영등동 약촌 오거리 부근에서 택시 운전기사 유 모 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로 기소돼 징역 10년 확정판결을 받고 복역했다.

경찰은 최 씨가 복역 중이던 2003년 진범이 따로 있다는 첩보를 입수해 김 모 씨를 붙잡았지만 물증이 없다는 이유로 사건을 마무리했다.

만기 출소한 최 씨는 2013년 경찰의 강압에 못 이겨 허위로 자백했다며 재심을 청구했다.

법원은 2016년 11월 “피고인이 불법 체포·감금 등 가혹행위를 당했다”며 최 씨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검찰이 상고하지 않아 최 씨의 무죄 판결은 확정됐다.

16년 만에 억울한 누명을 벗은 최 씨는 “출소 뒤 가장 힘들었던 것은 살인범이라는 꼬리표였다”고 말했다.

한편, 최 씨가 무죄 판결을 받자 경찰은 김 씨를 다시 체포했고, 이후 김 씨는 유죄가 인정돼 대법원에서 징역 15년이 확정됐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