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볼 땐 휴대폰·전자시계 금지…탐구영역은 선택과목 문제만 봐야
수능 볼 땐 휴대폰·전자시계 금지…탐구영역은 선택과목 문제만 봐야
  • 김규희 수습기자
  • 승인 2020.12.02 19:29
  • 수정 2020-12-02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수능 부정행위 사례 발표
지난해 253명 부정행위 적발…42%는 탐구영역 때 발생
수능 시험실에 칸막이가 설치돼 있는 모습이다. ⓒ뉴시스·여성신문
수능 시험실에 칸막이가 설치돼 있는 모습이다. ⓒ뉴시스·여성신문

교육부는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하 수능)을 앞두고 부정행위에 해당하는 사례를 발표했다.

이번 수능에서부터 도입된 칸막이에 시험 내용을 몰래 적어두거나 손동작으로 다른 수험생에게 수신호를 보내는 경우 부정행위에 해당한다.

휴대폰 등 전자기기를 제출하지 않고 있다가 적발될 경우 부정행위로 간주해 시험 무효 처리된다. 시험장에 전자기기를 가져갈 경우 1교시 시작 전까지 감독관의 지시에 따라 기기를 제출해야 한다. 전자기기는 가급적 집에 두는 것이 바람직하다.

시험 중 신분증과 수험표, 필기도구 및 아날로그시계 등 휴대가능 물품 이외의 모든 물건은 휴대하면 안 된다. 감독관의 지시와 다르게 임의의 장소에 휴대금지 물품을 보관하는 경우에도 부정행위로 간주한다. 통신·결제기능(블루투스 등) 또는 전자식 화면표시기(LCD, LED 등)가 포함된 시계는 시험장 반입 금지 물품으로 휴대 불가하다.

4교시 탐구영역 시험 시간에는 선택과목에 해당하는 문제지만 봐야 한다. 작년 2020학년도 수능에서 부정행위로 적발된 253명의 수험생 중 4교시 탐구영역 응시방법 위반자가 106명(약 42%)으로 가장 많았다.한다. 해당 선택과목이 아닌 다른 선택과목의 문제지를 보거나 동시에 2개 과목 이상의 문제지를 보는 경우 부정행위로 처리된다. 예를 들어, 경제 과목 시간에 앞서 끝난 한국사 과목의 답을 기입하거나 수정하면 부정행위에 해당한다.

점심은 혼밥, 마스크 여분 챙기고...'코로나 수능' 이렇게 대처해요 www.womennews.co.kr/news/204535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