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 ‘성적대상화’ 비판에 ‘배짱’ 태도 논란… 간호협회 “공개 사과하라” 분노
YG, ‘성적대상화’ 비판에 ‘배짱’ 태도 논란… 간호협회 “공개 사과하라” 분노
  • 이하나 기자
  • 승인 2020.10.06 21:09
  • 수정 2020-10-06 2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간호협회, 5일 YG에 항의 서한 보냈으나
“이해해달라”는 YG 입장에 재차 시정 요구
“MV 의상, 간호사 성적대상화 풍조 그대로 드러내”
YG “해당 장면 편집에 대해 깊이 논의 중” 밝혀
대한간호협회가 그룹 블랙핑크의 ‘Lovesick Girls’ 뮤직비디오 내 간호사 복장 장면에 대해 시정 조치를 요구한 것과 관련, YG엔터테인먼트는 “해당 장면의 편집에 대해 깊이 고민하고 논의 중에 있다”고 밝혔다. 사진=뮤직비디오 캡쳐, YG엔터테인먼트 로고
대한간호협회가 그룹 블랙핑크의 ‘Lovesick Girls’ 뮤직비디오 내 간호사 복장 장면에 대해 시정 조치를 요구한 것과 관련, YG엔터테인먼트는 “해당 장면의 편집에 대해 깊이 고민하고 논의 중에 있다”고 밝혔다. 사진=뮤직비디오 캡쳐, YG엔터테인먼트 로고

 

대한간호협회(신경림 회장)가 그룹 블랙핑크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엔터)에 대해 간호사 성적대상화에 대한 공개 사과와 시정 조치를 촉구했다.

간호협회는 지난 5일 블랙핑크 ‘러브식 걸스(Lovesick Girls)’ 뮤직비디오 내 간호사 복장(코스튬) 장에 대해 “멤버 제니가 간호사 캡과 짧은 치마, 높은 하이힐 등 간호사 복장을 착용한 장면은 간호사를 성적 대상화 시킨 것”이라며 공개 사과와 시정 조치를 요구하는 항의 서한을 YG엔터에 보냈다고 6일 밝혔다.

YG엔터는 입장문을 통해 “먼저 현장에서 언제나 환자의 곁을 지키며 고군분투 중인 간호사 분들에게 깊은 존경의 마음을 전한다”며 “특정한 의도는 없었으나 왜곡된 시선이 쏟아지는 것에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뮤직 비디오도 하나의 독립된 예술 장르로 바라봐 주시길 부탁한다. 각 장면들은 음악을 표현한 것 이상 어떤 의도도 없었음을 이해해 달라”고 했다.

대한간호협회는 이에 대해 “가사의 맥락과 상관없는 선정적인 간호사 복장을 뮤직 비디오에 등장시킨 것은 예술 장르라기보다는 우리 사회에 만연한 간호사 성적 대상화 풍조를 그대로 드러낸 것”이라며 “글로벌 가수의 뮤직비디오가 미치는 사회적 영향력을 감안할 때 사회적 책임을 무겁게 느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왜곡된 간호사 이미지를 심어주는 풍토를 없애기 위해서라도 이같은 선정적인 장면을 예술로 포장해서는 안된다”고 재차 시정을 요구했다.

YG엔터는 시정 조치를 요구한 것과 관련해 6일 간호협회에 “제작진이 해당 장면의 편집에 대해 깊이 고민하고 논의 중에 있다”고 다시 입장문을 보냈다.

간호협회는 “세계보건기구가 올해를 간호사의 해로 지정한 것은 간호사의 권익을 옹호하기 위해 전 세계가 나선 것”이라며 “코로나 방역 현장에서 열심히 일하고 있는 우리 간호사들의 권익을 개선시키기는커녕 사기마저 저하시킨 결과를 초래했다”고 우려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