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살 차이' 신하균·김고은 풋풋한 사랑...시작은 스킨스쿠버 모임
'17살 차이' 신하균·김고은 풋풋한 사랑...시작은 스킨스쿠버 모임
  • 변지은 기자
  • 승인 2016.08.24 14:13
  • 수정 2016-08-24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신하균과 김고은이 17살 나이 차를 극복하고 2개월째 열애 중이다. ⓒ뉴시스·여성신문
배우 신하균과 김고은이 17살 나이 차를 극복하고 2개월째 열애 중이다. ⓒ뉴시스·여성신문

배우 신하균(42)과 김고은(25)이 17살 나이 차를 극복하고 2개월째 열애 중이다.

신하균과 김고은의 소속사인 호두앤유 엔터테인먼트는 24일 “두 사람이 두 달 전부터 연인으로 발전해 좋은 만남을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친한 동료 연예인들과 함께 스킨스쿠버 모임에서 활동하며 사랑을 싹틔웠다.

신하균은 1998년 영화 ‘기막힌 사내들’로 데뷔해 ‘공동경비구역 JSA’, ‘킬러들의 수다’, ‘복수는 나의 것’, ‘우리 형’, ‘웰컴투 동막골’, ‘더 게임’, ‘박쥐’ 등에 출연했다. 오는 25일 영화 ‘올레’ 개봉을 앞두고 있다.

김고은은 2012년 영화 ‘은교’로 데뷔 후 tvN 영화 ‘몬스터’. ‘차이나타운’, ‘계춘할망’, 드라마 ‘치즈 인 더 트랩’ 등에 출연하며 필모그래피를 다져왔다. 최근에는 김은숙 작가의 차기작 드라마 ‘도깨비’의 여주인공으로 캐스팅됐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