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나향욱은 십이지장충” 이재명 “개·돼지만도 못한 공무원”
진중권 “나향욱은 십이지장충” 이재명 “개·돼지만도 못한 공무원”
  • 박길자 기자
  • 승인 2016.07.09 22:13
  • 수정 2017-07-09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나향욱 정책기획관(47·사진)이 “민중은 개·돼지와 같다”며 “신분제를 공고화시켜야 한다”고 발언한데 대해 진중권 동양대 교수가 나 정책기획관을 지칭하며 “벌레들은 당장 해고시켜야 한다”고 독설을 날렸다.

진 교수는 9일 자신의 트위터에서 “우린 개, 돼지…. 넌 국가의 내장에서 세금 빨아먹는 십이지장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국가도 가끔 구충약을 복용해야 한다”며 “벌레들은 당장 해고시켜야 한다”고 덧붙였다. 교육부는 이날 “민중은 개·돼지” 발언의 책임을 물어 나 정책기획관을 대기발령 조치했다. 

이재명 경기 성남시장도 트위터를 통해 “국민을 개·돼지라니 개·돼지만도 못한 공무원”이라고 나 정책기획관을 맹질타했다. 이 시장은 또 “그나저나 천황이라 만세 3창 한 인간은 어찌되었나요?”라며 고위 공직자들의 잇따른 망언을 개탄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