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빙, 내륙시장 본격 진출···사천성·산시성·중경 MOU
설빙, 내륙시장 본격 진출···사천성·산시성·중경 MOU
  • 조나리 기자
  • 승인 2018.01.08 12:06
  • 수정 2018-01-08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오후 서울 송파에 위치한 설빙 본사에서 설빙 정선희 대표와 중국 서안명주식품유한공사 짜오화 대표 등 임직원들이 MOU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설빙
8일 오후 서울 송파에 위치한 설빙 본사에서 설빙 정선희 대표와 중국 서안명주식품유한공사 짜오화 대표 등 임직원들이 MOU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설빙

중국 상해1호점을 개장한 ㈜설빙(대표 정선희)은 중국 서남지역 사천성(쓰촨성)과 산시성, 중경(충칭)의 진출을 확정했다.

설빙은 중국 서남지역의 식품브랜드 대리권을 소유한 대형 밴더사 ‘서안명주식품유한공사’(西安明珠食品有限公司)와 MOU를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이날 서울 송파 설빙 본사에서 진행된 MOU는 설빙 정선희 대표와 서안명주식품유한공사 짜오화(趙華)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MOU를 통해 오는 8월 사신성 서안1호점을 시작으로 2020년까지 60개 매장을 확대할 계획이다.

설빙의 관계자는 “최근 오픈한 상해1호점의 성공적인 운영을 통해 중국 내 설빙과 한국식 디저트메뉴의 성장가능성을 체험할 수 있었다”며 “중국 내륙을 대표하는 서남지역에 설빙이 빠른 시간 내 기반을 구축할 수 있도록 파트너사와의 협업을 이어갈 것”이라 밝혔다

한편 설빙은 중국 서남지역 외 올해 초 중국 상해에 이어 태국과 MOU를 체결한 바 있다. 또 최근에는 상해1호점을 개장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인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