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자의 음악, 사랑 그리고 헌정
강화자의 음악, 사랑 그리고 헌정
  • 홍미은 기자
  • 승인 2015.05.08 09:27
  • 수정 2015-05-08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악인생 45주년 기념음악회 개최

 

강화자 베세토오페라단장이 음악인생 45년을 기념해 ‘메조소프라노 강화자의 음악 여정, 사랑 그리고 헌정’ 음악회를 5월 10일 예술의전당 IBK챔버홀에서 열었다.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sumatriptan patch sumatriptan patch sumatriptan patch
강화자 베세토오페라단장이 음악인생 45년을 기념해 ‘메조소프라노 강화자의 음악 여정, 사랑 그리고 헌정’ 음악회를 5월 10일 예술의전당 IBK챔버홀에서 열었다.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sumatriptan patch sumatriptan patch sumatriptan patch
ⓒ이정실 여성신문 사진기자

우리나라 최초의 여성 오페라 연출가인 강화자 베세토오페라단 단장의 음악인생 45주년을 기념해 ‘메조소프라노 강화자의 음악 여정, 사랑 그리고 헌정’ 음악회가 5월 10일 오후 8시 예술의전당 IBK챔버홀에서 열렸다.

이번 공연에서는 소프라노 한지화, 문혜원, 이윤숙, 박혜진, 박상희 등 국내외 문화예술계에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는 강 단장의 제자들이 감사의 마음을 담아 함께 무대에 올랐다. 오페라 세빌리야의 이발사의 ‘나는야 거리의 만능 일꾼’, 돈 조반니의 ‘그대 손을 잡고’ 등 20여 곡의 주옥 같은 오페라 곡을 선보였다.

강 단장은 22세던 1971년 김자경오페라단에서 오페라 ‘아이다’ 암네리스 역으로 서울시민회관(현 세종문화회관) 무대에 오르며 데뷔했다. 1973년 미국 뉴욕 맨해튼 스쿨 오브 뮤직에서 다니엘 훼로 교수의 제자로 재학 당시 메트로폴리탄 콩쿠르와 푸치니 콩쿠르, 케네디 콩쿠르 등에 입상하여 입지를 다졌다.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를 일주일에 4~5번씩 보면서 오페라 연출이라는 새로운 꿈을 키워온 강 단장은 귀국 후 연세대학교와 서울오페라단에서 오페라 ‘마술피리’로 우리나라 최초의 여성 오페라 연출가로 등장했다. 여성 특유의 섬세함과 세련된 감각이 돋보이는 연출로 인정을 받기 시작했으며 ‘토스카’ ‘투란도트’ ‘춘향전’ 등 많은 작품을 연출했다. 2011년 제4회 대한민국 오페라 대상에서 오페라 ‘삼손과 데릴라’로 대상을 받아 여성 오페라 연출가 1호로서 영예를 얻었고 현재까지도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강 단장이 이끄는 베세토오페라단은 음악으로 한·중·일 아시아를 비롯한 세계 평화와 행복을 위한 민간외교 활동은 물론 국내 음악 인재 발굴에 힘쓰고 있다. 예술의 본분인 사람을 행복하게 하는 공연 철학으로 기획하는 공연마다 소외계층을 위한 객석 기부를 실천하고 있으며, 자선위문 공연을 개최하는 등 사회봉사를 우선하는 음악 단체로 활동 중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