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숙이의 가족이 돼주십시오"
"명숙이의 가족이 돼주십시오"
  • 여성신문
  • 승인 2005.05.12 16:29
  • 수정 2005-05-12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5.jpg

여성신문 559호에 집중보도된 강릉 장애여성 집단 성폭행 사건의 피해자 K가

‘김명숙’이란 자신의 이름으로 당당히 나섰습니다. 피해를 당한 자신이 아닌,

가해자들이 더 부끄러운 사람들이라는 것을 나름대로 이해했기 때문입니다. 정신

지체 3급 판정을 받은 명숙이는 아직까지 의사표현이나 이해력이 부족하지만, 그

들 가해자들을 꼭 벌주고 싶다는 의지만은 확고합니다. 소외당하고 농락까지 당

한 명숙이에겐 비슷한 처지의 식구들이 별 도움이 못됐습니다.

이제, 우리 여성들이 명숙이의 ‘가족’으로 든든한 울타리가 될 때입니다.

성폭행 후유증으로 공동체 생활에도 적응 못한 명숙이에게 무엇보다 필요한 것은

최소한의 전문가 치료입니다, 또한 마음이 담긴 편지나 선물도 그에게 큰 힘이

될 것입니다.

독자 여러분의 따뜻한 성원 부탁드립니다.

'후원계좌' 외환은행 108-13-10187-0(예금주:여성신문사)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cialis coupon free cialis trial coupon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