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첫 ‘여성안심주택’ 구로구 천왕에 96호 공급
서울시, 첫 ‘여성안심주택’ 구로구 천왕에 96호 공급
  • 이하나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8.01.31 14:19
  • 수정 2018-01-31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대보증금 736만원, 임대료 약 12만원으로 저렴
11월 10~14일 SH공사 홈페이지 접수, 12월 18일 당첨자 발표

 

여성안심주택 투시도 ⓒ서울시
여성안심주택 투시도 ⓒ서울시

서울시가 구로구 천왕지구 내 지하1층~지상9층 규모의 여성안심주택 96호(전용 14㎡)를 첫 공급한다. 여성안심주택은 범죄에 노출되기 쉬운 1인 여성가구의 안전과 생활패턴을 반영한 서울시의 수요자 맞춤형 임대주택이다.

서울시는 지난해 10월 착공한 구로구 천왕지구 ‘여성안심주택’ 공사를 연말까지 마칠 계획으로, 이와 관련해 입주자 96명을 모집한다고 30일 밝혔다.

여성안심주택은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했다는 것이 서울시의 설명이다.

예를 들어, 출입구 바로 옆에 무인택배시스템을 설치하고, 수도․전기․가스 검침은 주택 외부에서 처리하도록 해 불필요한 외부인의 출입을 최대한 줄이도록 했다. 출입문도 주출입구와 카드식개폐문 이렇게 이중으로 설치해 외부인이 쉽게 안으로 들어갈 수 없도록 했다.

창문과 배관 등에는 방범창, 도난방지커버 설치는 물론 주출입구, 엘리베이터, 각층 복도 등 건물 곳곳엔 CCTV를 설치했다. 

각 세대마다 24시간 비상벨과 동체감지기 설치를 통해 응급상황 발생시 1층 관리실에서 직접 경찰서 등으로 연락할 수 있도록 해 여성들이 24시간 안심하고 활동할 수 있도록 했다. 

1층 관리실에서는 직접 지상 주차장과 계단실을 볼 수 있도록 설계해 공용공간의 사각지대도 최소화했다. 

이 밖에도 1인 가구가 모여 사는 만큼 이웃과 자연스럽게 소통할 수 있는 커뮤니티 공간도 별도로 마련했다.

공동세탁실이 있는 지하1층엔 다목적 공간을 배치해 세탁시간 동안 이웃과 자연스럽게 대화할 수 있도록 하고, 지상층 3개소(3,6,8층)에는 옥외계단과 연계해 외부 전경을 조망할 수 있는 휴게공간을 만들어 이웃과 친밀감을 높이고, 공동체적 커뮤니티가 활성화 될 수 있도록 했다. 

1층엔 자치구와 협업으로 구립어린이집도 건립(내년 3월 개원예정)해 지역 내 부족한 보육시설 문제를 해결하는데 일조했다. 여성안심주택과 동선은 분리되어 있다. 

서울시는 총96호 중 68호(70%)는 일반 공급으로, 28호(30%)는 우선 공급 유형으로 공급한다.

일반 공급은 입주자 모집공고일 현재 서울시에 주민등록이 등재된 1인 여성가구 무주택 세대주로서 본인의 소득금액의 합이 3,224,340원(가구원수별 월평균소득의 70%) 이하인 자를 대상으로 한다.

우선 공급은 천왕여성안심주택이 구로구에 위치하고 있음을 감안해 중소기업체에 6개월 이상 근무 중인 근로자(임원제외)를 대상으로 한다. 

임대보증금은 736만원, 임대료는 약 12만원으로 저렴하다. 

접수는 11월 10~14일 오후 5시까지다. SH공사 홈페이지(www.i-sh.co.kr)에서 인터넷으로만 청약이 가능하며, 입주자 선정 발표일은 12.18(목)이며 SH공사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자세한 청약 자격과 입주자 주의사항은 SH공사 홈페이지 내의 공고문에서 확인하거나, SH공사 콜센터(1600-3456)에서도 상담이 가능하다.

계약기간은 12월 26일부터 12월 31일이며, 실입주는 2015년 1월 29일부터 2월 27일이다.

한편, 서울시는 현재 공사가 진행 중인 또 다른 유형의 수요자 맞춤형 임대주택인 의료안심주택, 도전숙, 협동조합주택 등도 철저한 공정관리를 통해 예정된 기한 내 공급할 계획이다. 

의료안심주택은 의료취약계층, 도전숙은 사회초년생, 협동조합주택은 예술인, 육아, 청년 등 공통분모를 가진 시민들을 대상으로 하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