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촌호수 러버덕, 전시 첫 날부터 바람 빠져 기울어
석촌호수 러버덕, 전시 첫 날부터 바람 빠져 기울어
  • 안지예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4.10.14 15:55
  • 수정 2014-10-14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석촌호수 러버덕 / 1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석촌호수에 설치된 1톤짜리 초대형 고무오리 러버덕이 바람이 빠지며 기울고 있다.
석촌호수 러버덕 / 1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석촌호수에 설치된 1톤짜리 초대형 고무오리 '러버덕'이 바람이 빠지며 기울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석촌호수 러버덕’

서울 송파구 석촌호수에 띄워진 대형 고무 오리 '러버덕(Rubber Duck)'이 전시 첫 날부터 바람이 빠져 기울었다.

진수 첫날인 14일 오후 2시를 넘어서면서 러버덕은 고개를 숙이는 등 바람이 빠지는 모습을 보여 관람객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에 송파구에서 나온 러버덕 상황실 관계자는 "곧 보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네덜란드 예술가 플로렌테인 호프만의 작품인 공공미술조형물 러버덕은 노란색 고무 오리인형으로 가로 16.5m, 세로 19.2m, 높이 16.5m에 규모에 무게는 1톤에 달한다.

러버덕 프로젝트는 롯데 월드몰의 첫 번째 공공미술 프로젝트로 각박한 현실을 벗어나 희망을 함께 나누자는 의도로 마련됐다. 러버덕은 2007년부터 프랑스 생나제르, 일본 오사카, 호주 시드니, 브라질 상파울루 등 10여 개국 12개 도시를 순회했다.

서울은 러버덕 프로젝트 아시아 투어의 마지막 종착지로 다음달 14일까지 한 달간 서울 석촌호수에 러버덕이 전시될 예정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