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 우리은행, 여자 프로농구 통합우승 2연패
춘천 우리은행, 여자 프로농구 통합우승 2연패
  • 이가람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4.03.31 20:17
  • 수정 2014-04-02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춘천 우리은행이 여자 프로농구리그 2연패를 달성했다. 우리은행은 29일 경기도 안산 와동체육관에서 열린 안산 신한은행과의 챔피언결정전(5전3승제) 4차전 원정 경기에서 67-66으로 이겼다. 경기를 마친 후 임영희 선수가 최경환 한국여자농구연맹 총재와 함께 우승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cialis coupon free discount prescription coupons cialis trial coupon
춘천 우리은행이 여자 프로농구리그 2연패를 달성했다. 우리은행은 29일 경기도 안산 와동체육관에서 열린 안산 신한은행과의 챔피언결정전(5전3승제) 4차전 원정 경기에서 67-66으로 이겼다. 경기를 마친 후 임영희 선수가 최경환 한국여자농구연맹 총재와 함께 우승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cialis coupon free discount prescription coupons cialis trial coupon
ⓒ뉴시스·여성신문

춘천 우리은행이 여자 프로농구 통합 우승 2연패에 성공했다.

우리은행은 29일 경기도 안산 와동체육관에서 열린 안산 신한은행과의 챔피언결정전 4차전 원정 경기에서 67-66, 1점 차 짜릿한 승리로 2년 연속 통합 우승을 차지했다. 통합 우승은 정규리그 우승과 챔피언결정전을 동시에 휩쓴 우승을 말한다. 

최우수선수(MVP)에는 우리은행 베테랑 가드 임영희(34)가 선정됐다. 그는 지난 시즌에 이어 2년 연속 챔피언결정전 MVP로 선정되는 기쁨을 맛봤다.

경기 내용은 막상막하였다. 전반에는 우리은행이 신한은행을 14점 차로 앞서며 리드를 지켰지만, 3쿼터 초반부터 전세는 역전되기 시작했다. 신한은행은 최윤아와 쉐키나 스트릭렌의 활약으로 7점을 연달아 획득하며 42-38까지 추격했다. 우리은행 역시 흐트러진 집중력을 끌어 모으며 사샤 굿렛, 임영희, 이승아가 연달아 8점을 뽑으며 다시 점수 차를 벌려놨다.

마지막 기로에 선 신한은행은 4쿼터 초반에 골밑 득점과 자유투로 점수를 58-61까지 좁히며 분전했다. 이어 종료 1분26초를 남기고 김연주와 앨레나 비어드가 5점을 뽑아내며 67-66까지 따라잡았다. 그러나 종료 15초 전 공격권을 잡은 신한은행은 김규희의 3점포가 불발되며 아쉽게 패했다.

경기 MVP를 차지한 임영희 선수는 경기 직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어제 경기에 져서 힘들었지만 오늘 압박감이 풀어지면서 눈물이 나더라. 극적으로 이기니 더 기뻤던 것 같다"며 "선수들이 나를 위해 상을 줬다고 생각한다. MVP는 내게 과분한 것 같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