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축구장도 우경화 바람, ‘오직 일본인만 오라’
일본 축구장도 우경화 바람, ‘오직 일본인만 오라’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4.03.12 14:33
  • 수정 2014-03-12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축구장에 걸린 우경화 현수막과 재일동포인 이충성 선수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cialis manufacturer coupon site cialis online coupon
일본 축구장에 걸린 우경화 현수막과 재일동포인 이충성 선수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cialis manufacturer coupon site cialis online coupon
ⓒ트위터, 뉴시스

일본의 우경화 바람이 축구장까지 번진 것으로 보인다.

12일 일본 아사히신문, 마이니치신문 등에 따르면 지난 8일 일본 사이타마현 우라와시의 사이타마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 프로축구 J리그 우라와 레즈-사간 도스의 경기에서 우라와 팬들이 인종차별을 연상케 하는 현수막을 내걸었다.

이 현수막에는 '재패니즈 온리(JAPANESE ONLY)라고 써있으며 축구팬들이 드나드는 출입구 상단에 걸려있었다. 그 옆에는 군국주의 천황을 상징하는 욱일기가 걸려 있었다.

'일본인만 입장하라'는 내용의 현수막이 굳이 일본 프로축구 리그에 까지 걸린 데 대해 축구팀 내 재일조선인을 겨냥했다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우라와가 올해 초 영입한 재일교포 선수인 리 타다나리(29.이충성)를 겨냥한 불만이란 해석이다.

우라와는 현재 감독도 세르비아 출신의 오스트리아 이중국적자인 미하일로 페트로비치며, 브라질 출신의 미드필더 마르시오 리샤르데스도 포함되는 등 다양한 외국 선수들이 포함돼 있으나 유독 최근들어 국가주의적인 모습이 발견되고 있다.

이날 축구장을 찾은 우라와 팬들이 SNS를 통해 사진을 퍼뜨리면서 논란이 되자 J리그 연맹과 구단은 바짝 긴장한 모양새다. 연맹은 엄중하게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연맹은 우라와에 "현수막에 차별적인 의도가 담겨 있었을 경우에는 확실히 엄정 대처할 방침이다. 우라와에 이번 주까지 조사 결과를 정리하라"고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