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본능적인 음악을 한다”
“난 본능적인 음악을 한다”
  • 김남희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0.12.17 11:13
  • 수정 2010-12-17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dosage for cialis sexual dysfunction diabetes cialis prescription dosage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dosage for cialis sexual dysfunction diabetes cialis prescription dosage
ⓒEBS 제공
샛노란 머리에 진한 화장, 총천연색의 히피룩까지. 깡마른 몸매를 한 맨발의 여성 보컬이 무대에 오르자 어리둥절해하던 관객들은 곧 서서히 그들의 실험적이면서도 매력적인 음악에 빠져들었다. 말 그대로 무대 전체를 ‘휘젓고’ 다니는 그의 모습은, 7분여 동안 단 두 곡을 연주했음에도 당시 공연을 지켜보던 5000여 명의 관객들을 열광시키기에 충분했다.

결성된 지 반년이 안 된 2인조 신인 밴드지만 ‘2010 올해의 헬로루키’ 연말 결선 공연에서 대상을 차지한 ‘야야(YAYA, 夜夜)’다. 히로인인 싱어송 라이터 ‘아야’(AYA·사진)를 만났다.

-‘괴물 신예의 등용문’이라 불리는 ‘헬로루키’에서 우승한 소감은.

“과정 자체가 도전이었고 축제였다. 10월의 헬로루키로 뽑힌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이렇게 연말 결선에서 대상까지 받고 나니, ‘눈 깜짝할 새 스타’라는 표현이 실감이 난다. 물론 아직까지는 ‘뜨겁다’고 할 만한 관심을 받고 있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동네 편의점의 아르바이트생처럼 정말 나와 상관없다고 생각했던 누군가가 ‘방송 잘 봤어요’라는 인사를 건넬 때면 놀랍고 신기하다.”

-‘헬로루키’ 무대에 등장하자 주변에서 “뭐야”라며 수군수군하는 소리가 들렸다. 소위 ‘음악 좀 듣는다’고 자부하던 인디밴드 마니아층 관객들도 아야씨의 격렬한 무대매너에 놀라는 눈치였다.

“미친 여자 같다, 술 취한 거 아니냐, 무당 같다는 등의 반응을 보이는 안티 팬들도 많다. 하지만 칭찬해 주신 분들도 많다. 더구나 그 칭찬들은 어디서도 들어보지 못했던 신선한 표현이라서 두 배로 기뻤다. 에디트 피아프, 마돈나, 레이디 가가 등 카리스마 넘치는 전설적인 스타들에 비교해 주신 분들도 있다.”

-한 편의 뮤지컬을 본 것 같다는 반응도 많다. 퍼포먼스는 준비한 것인가.

“나는 굉장히 본능적인 여자다. 감정 기복이 심한 성격인데, 당시의 나는 연기를 해야겠다는 생각도 못할 만큼 공연에 미쳐 있었다. 작은 공연장에서 느끼지 못했던 희열이 느껴졌고, 그 큰 무대가 다 내 세상 같았다. 평범한 옷을 입고서는 특별한 무언가를 만들어낼 수 없을 것 같아서 모자도 카디건도 손바느질로 다 만들었다. 그리고 맨발로 무대에 섰는데, 땅의 기운을 받는 듯한 그 느낌이 정말 좋았다.”    

-노래뿐 아니라 외모도 충격적이다. ‘비주얼 쇼크’라고나 할까. 방송까지 될 공연이었는데 예뻐 보이고 싶은 마음은 없었나.

“처음 클럽에서 공연하는 모습을 팬이 사진 찍어 올린 것을 봤을 때는 ‘내가 저렇게 생겼나’ 싶어 정말 대성통곡을 했다. 보컬이라서 표정관리 하기가 쉽지 않으니 ‘굴욕샷’이 많았던 거다. 하지만 어릴 적 영화 ‘내 마음의 풍금’을 봤던 때를 떠올려 보면, 주인공을 맡았던 전도연이 못난이 머리를 한, 수수하다 못해 촌스러운 모습이었지만 어린 마음에도 그게 참 예뻐 보였다. 누군가는 그렇게 생각해주리라는 희망을 가져본다.(웃음)”

-밴드 공연을 보여줬지만 사실 ‘시야(SIYA)’라는 드러머와의 듀오라고 알고 있다. 기타나 키보드 등 멜로디 연주자가 아닌 타악기 연주자와 듀오라는 점이 독특하다.

“인디문화를 접한 지 얼마 되지 않았다. 그것이 시야 덕분이다. 시야와 나는 서로 ‘보기 드문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더구나 시야는 자연스럽게 연주하고 음악을 즐길 줄 안다. 파워풀한 드럼 연주자는 많지만, 그는 거기에 감정까지 담는다. 사실 지금 내가 만든 노래들도 시야의 의견이나 조언이 많이 반영된 곡들이다. 완벽주의자라서 작곡 공부를 더 본격적으로 한 뒤 노래를 만들고 싶다고 하는 바람에 지금까지는 내가 만든 곡으로만 작업했지만 앞으로의 곡 작업도 기대된다.”

-음악은 어떻게 시작하게 됐고 데뷔까지 어떤 활동을 했나.

“고등학생 때 홍대의 록페스티벌에서 10대를 대상으로 한 경연대회가 있어서 나갔다가 한 대형 기획사의 매니저에게 캐스팅됐다. 만들어진 음악을 하는 것은 재미가 없어서 기획사를 박차고 나왔다. 일본에서는 내가 하고 싶은 음악을 마음껏 할 수 있을 거란 막연한 기대에 일본의 한 기획사에 오디션을 보고 들어갔다. 연습생이자 아르바이트생 신분으로 있으면서 가네코 교헤이 등 유명 가수의 패션 스타일링을 하는 등 좋은 경험도 많이 했다. 그러나 그곳에서도 나만의 음악을 할 수 있을 거란 기대감은 충족되지 않았다. 소속사 사장님은 보사노바 등 대중적인 재즈가수가 되길 원했다. 나는 결국 다시 홍대로 돌아왔다.” 

-재즈, 판소리 창법이 섞인 독특한 음색이다. 곡도 사이키델릭을 기반으로 하지만 록, 재즈, 월드뮤직, 일렉트로닉, 트립합 등 다양한 장르를 넘나든다. 작곡 공부는 어떻게 했나.

“독학으로 공부했다. 홍대에서 재즈 밴드의 보컬을 맡기도 했다. 판소리와 창, 민요 같은 우리 노래는 배운 적이 있다. 우연히 경기민요 중 ‘사설남봉가’를 들은 적이 있는데 ‘앞집 처녀는 시집을 가는데 뒷집 총각은 목매러 간다’는 엽기적이고  매혹적인 가사에 푹 빠져서 강습을 받기 시작했다.”

-음악을 따로 공부한 적이 없다니 놀랍다.

“말로 설명을 똑 부러지게 하지는 못하지만, 느낌으로 아는 것들이 있다. 악기는 건반과 약간의 타악기만 다룰 수 있는데,  내 느낌을 표현하는 데는 충분하다. 다양한 음악을 여과 없이 받아들여 시너지 효과를 일으키는 것이다.”

-상금으로는 무엇을 할 계획인지.

“대회 우승은 나에게 음악을 계속해도 되겠다, 음반을 준비해도 되겠다는 확신을 줬다. 정규앨범은 천천히 공들여 준비할 생각이지만, 일단 싱글앨범을 제작해 많은 분들이 음원을 구할 수 있게 하고 싶다.”

-앞으로 어떤 음악을 하고 싶은가.

“하고 싶은 것은 다 해보고 싶다. 워낙 하고 싶은 것은 다 하며 사는 스타일이고, 하기 싫은 일은 또 곧 죽어도 안 한다. 그래서 가끔은 ‘음악을 취미로 하느냐’는 말을 듣기도 하지만 나쁘게만 여기진 않는다. 음악을 치열하게 바라보고 수단으로 여기는 사람이 아닐 뿐이다.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오히려 음악을 의무가 아니라 자신의 인생으로 생각하는 뮤지션이 더 많아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밴드야야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cialis coupon free   cialis trial coupon
밴드'야야'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cialis coupon free cialis trial coupon
‘헬로루키’는

EBS TV 음악 프로그램인 ‘스페이스 공감’에서 2007년 시작된 ‘신인 발굴 프로젝트’다. 매달 동영상 심사와 공개 오디션을 통해 선정된 3팀을 EBS 스페이스 공감 무대에서 ‘이 달의 헬로루키’로 소개해왔다.

이 프로그램은 단순히 노래만 잘하는 가수가 아니라 작곡과 연주 실력까지 두루 갖춘 걸출한 신예를 발굴해 소개하고 꾸준히 공연 기회를 주며 지원한다. ‘장기하와 얼굴들’ ‘국카스텐’ ‘아폴로18’ ‘노리플라이’ ‘좋아서 하는 밴드’ ‘흠’ ‘오지은’ ‘데이브레이크’ 등이 모두 이 프로그램을 거쳤다. ‘2010 헬로루키 연말 결선’은 4일 오후 서울 고려대 화정체육관에서 열렸다. 심사위원특별상은 ‘가자미소년단’이, 인기상은 ‘랄라스윗’이 차지했으며, 김나현 밴드, 더 유나이티드 93, 더 큅, 프렌지가 함께 결선에 올라 경합을 벌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