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직 글쓰기에 미친 모녀 이야기
오직 글쓰기에 미친 모녀 이야기
  • 김남희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0.11.26 11:45
  • 수정 2010-11-26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을 쓰고 싶은 보통 사람들의 진실한 열망 담아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dosage for cialis diabetes in males cialis prescription dosage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dosage for cialis diabetes in males cialis prescription dosage
‘라이팅 클럽’ 강영숙/ 자음과 모음

글을 쓰는 것도, 책을 내는 것도 너무도 쉬워 보이는 세상이다. 블로그나 미니홈피를 비롯한 각종 1인 미디어에는 ‘평범한 생활인’들의 글이 넘쳐난다. 소설가 강영숙의 신간 ‘라이팅 클럽’은 글쓰기에 미친 두 여자의 이야기를 통해 누구나 글을 쓸 수 있고 써야만 하는 사회에서 ‘평범한 사람이 글을 쓴다는 것’의 의미를 파헤친다.

책은 만년 ‘작가 지망생’으로 등단도 하지 못했지만 동네에서 글쓰기 교실을 운영하며 평생 글쓰기에만 매달려온 싱글맘 김 작가와 그의 딸의 이야기다. 김 작가는 글을 쓰는 행위 자체에 만족과 행복을 느끼고 딸에게는 무심한 캐릭터다. 이런 엄마의 슬하에서 고독하게 자란 딸 영인은 엄마에 대한 반감에서 ‘진짜 작가가 되겠다’며 글쓰기를 시작한다.

“글짓기 교실 청소를 하다가 그 노트들을 들어본 나는 곧잘 ‘세상에, 이런 쓰레기들을 보았나!’라고 말하면서 내던져버리곤 했다. 그런데 그런 쓰레기들은 계속해서 조금씩 더 자랐다.”(173쪽)

영인의 눈에 비친 ‘계동 라이팅클럽’의 글은 ‘쓰레기’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그러나 이 평범한 동네 아줌마들은 출판이나 등단이 목표가 아니다. 이들은 서로의 글을 읽어주고 조언해주고 칭찬해주는 행위 자체에 의미를 두고 만족을 느낀다. 이것이 이 글쓰기 교실의 존재 이유이자, 보통 사람들이 글을 쓰는 이유인 것이다.

엄마에 대한 항의의 방식으로 엄마와 같은 삶을 택한 딸 영인은 사랑과 일에 실패하고, 생존 그 자체와 싸우는 과정에서도 글쓰기에 대한 열의가 더욱 뜨거워지는 자신을 발견한다. 이렇게 글을 쓴다는 것 자체의 의미를 이해하며 그는 점차 엄마를 이해하게 된다. 글쓰기라는 행위에 투사하는 다채로운 욕망을 여과 없이 보여주는 것이야말로 이 소설이 어떤 글쓰기 교재보다 흥미로운 이유다.

한편, 강영숙 작가는 1998년 서울신문 신춘문예에 단편소설 ‘8월의 식사’가 당선되어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2006년에는 가상공간을 배경으로 16세 소녀의 8년에 걸친 국경 넘기 과정을 그린 첫 장편소설 ‘리나’로 한국일보문학상을 수상했다.

‘라이팅클럽’은 2010년 상반기 문화웹진 ‘나비’에 연재될 당시 누리꾼들로부터 호평을 받으며 작품성을 인정받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