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을 살리는 친환경 공간을
자연을 살리는 친환경 공간을
  • 임명자 / 환경지킴이 기자
  • 승인 2010.11.12 10:49
  • 수정 2010-11-12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공 돌로 꾸며진 성북천 바닥.gabapentin generic for what http://lensbyluca.com/generic/for/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인공 돌로 꾸며진 성북천 바닥.
gabapentin generic for what http://lensbyluca.com/generic/for/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이제는 서울의 명소가 된 청계천은 복원 계획 당시 반대와 우려의 말이 많았다. 지금은 서울 한복판에 자리하고 있어 서울의 명소이자 사람들의 휴식처가 됐지만, 시작할 당시 반대가 만만치 않았다고 한다. 주변 일대의 상가들은 모두 이주해야 했고, 종로구와 중구를 이은 3670m의 길이는 많은 예산을 필요로 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청계천 복원의 가장 큰 이유는 도심 속의 녹지 비율을 높이고, 사람들이 쉬어갈 수 있는 자연공간을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었다. 많은 사람은 청계천 복원에 대한 경제적인 우려와 자연에 대한 기대를 함께 하고 있었다. 그러나 정작 완공된 청계천은 자연공간과는 거리가 먼 인공하천으로 펌프로 끌어올린 물을 발원지로 삼은 인공 수로다. 이제는 청계천 수로 옆에 많은 식물도 자라나고, 청계천에 사는 생물도 생겨나 463종의 동식물이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인공적으로 지어진 청계천에 동식물이 자연적으로 자라나는 데까지 참 오랜 시간이 걸렸다.

서울 성북구에서는 꼬마청계천으로 불리는 성북천의 복원 공사가 2003년 6월 시작돼 최근 마무리가 한창이다. 이 공사는 지하철 한성대입구역에서 시작해 대광초등학교에 이르는 2.53㎞ 구간을 1~5단계에 걸쳐 진행됐다.

그러나 오랜 기간을 들인 성북천의 모습은 시민들에게 도심 내 환경 친화적 공간을 만들겠다는 취지를 무색하게 했다. 유량이 적어 드러난 바닥이나 흐르는 물이 있어 모래나 이끼가 끼어있는 바닥 모두 인공적인 돌뿐이다. 성북천의 곳곳에 꽂혀 있는 표지판의 ‘식물과 새 곤충 등이 서식할 수 있도록 출입을 삼가주십시오’라는 문구가 무색해 보였다. 인공으로 깎아 만든 돌 바닥 위에 흐르는 곳에 이런 걱정은 많이 이르다는 생각이 들었다.

복원 사업은 자연의 고마움과 인간과 자연이 더불어 사는 건강한 삶을 위한 취지에서 시작했다. 많은 시민 또한 자연을 즐길 수 있는 공간이 생겨나길 기대하고 있다. 단지 결과물로서의 자연공간이 아닌 실질적인 의미와 아낄 수 있는 공간이 생겨나길 바라는 것이다. 청계천과 성북천에 이어 복원되는 곳은 자연의 의미가 더 많이 담긴 공간으로 만들어 주길 바란다.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cialis coupon free cialis trial coupo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