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미화씨 “개인적 푸념이 죄라면 기꺼이 수갑 차겠다”
김미화씨 “개인적 푸념이 죄라면 기꺼이 수갑 차겠다”
  • 김유리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0.07.23 14:19
  • 수정 2010-07-23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랙 리스트’ 파문 방송인 김미화씨 기자회견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gabapentin generic for what http://lensbyluca.com/generic/for/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prescription drug discount cards blog.nvcoin.com cialis trial coupon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gabapentin generic for what http://lensbyluca.com/generic/for/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prescription drug discount cards blog.nvcoin.com cialis trial coupon
ⓒ정대웅 여성신문 사진기자 (asrai@womennews.co.kr)
“제가 정치하는 것 보신 분 있습니까.”

트위터에 ‘KBS 블랙리스트’를 언급, KBS로부터 명예훼손으로 형사고소를 당한 개그우먼 출신 방송인 김미화씨가 19일 경찰 출두 직전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기자회견(사진)을 자청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쓰리랑 부부’ ‘개그 콘서트’ 성공을 이룬 KBS라는) 친정집에서 고소당한 딸 심정”이라고 토로했다. 김씨는 “평소에 하소연 하듯 트위터에 글을 올렸다”며 “문제가 있다면 그날 아침 준비가 일찍 끝나 시간이 남았던 것이 죄의 발단”이라고도 덧붙였다.

김씨가 가장 억울함을 호소한 부분은 그동안 정치하는 연예인, 즉 ‘폴리테이너’로 지목받아 생긴 여러 오해들이었다.

기자회견장에서 그는 “좌파가 아님”을 입증하기 위해 우원길 SBS 사장으로부터 받은 확인서를 직접 공개하기까지 했다. 확인서는 “1992년 노무현 의원이 출연했으나 담당 프로듀서인 PD가 직접 섭외한 것”이고 “2002년 대선 개표 방송에서 노무현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된 순간 한선교씨와 김미화씨는 프로그램 제작진이 미리 준비한 하회탈을 당선자에게 전달했다”는 점을 들면서 “김미화씨 개인적인 정치적 판단이 아니었다”라고 명시했다.

김씨가 홍보대사로 활동한 녹색연합과 한국여성단체연합은 “트위터에서의 발언을 문제 삼는 것은 과도할 뿐 아니라 방송인으로서 양심과 자유의지에 따라 자신의 의사를 표현한 한 개인의 표현의 자유를 지나치게 제약하는 것”이라며 소송을 취하할 것을 촉구했다. 김씨 측 정연순 변호사는 “문제의 핵심은 ‘블랙리스트가 KBS 내에 문건으로 존재하느냐 여부가 아니”라며 “이 정부 들어 특정 연예인에 대해 출연 규제가 광범위하게 이뤄지고 있다는 의혹에 대해 사실로 믿을 만한 상당한 이유가 있었다면 명예훼손이 성립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KBS 측은 김씨가 이번 사건에 대해 공식 사과하면 “끝까지 갈 생각이 없다”고 밝힌 상태다.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