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46명 당선, 18.7%로 ‘약진’
746명 당선, 18.7%로 ‘약진’
  • 김유리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0.06.04 14:48
  • 수정 2010-06-04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cialis coupon free discount prescription coupons cialis trial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cialis coupon free discount prescription coupons cialis trial coupon
지난 2일 실시된 제5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여성 746명이 국민의 선택을 받았다. 전체 당선자 3991명의 18.7%에 달하는 결과다.   <표참조>

2006년 제4회 지방선거 당시 여성 당선자 529명을 200명 이상 상회한 수치로, 일단은 ‘약진’으로 평가된다. 반면 서울시장에 도전했던 한명숙 후보가 역전에 역전을 거듭한 끝에 분패해 여성 광역단체장 탄생의 꿈은 다음 선거로 미뤄졌다. 

여성의 선전은 특히 기초단체장 선거에서 두드러진다. 기초단체장에 도전한 여성 26명 중 6명이 당선됐는데, 이는 지난 2006년 선거 당시 당선자 4명에서 2명이 더 늘어난 수치다.

이중 부산 김은숙(중구청장), 대구 윤순영(중구청장) 후보의 당선으로 여성 첫 ‘재선’ 기초단체장이 탄생했다. 이와 함께 전략공천의 효과도 두드러졌다. 한나라당이 서울에서 당선 가능 지역에 전략공천한 신연희 후보(강남구청장)와 박춘희 후보(송파구청장), 부산에서 전략공천한 송숙희 후보(사상구), 그리고 민주당에서 전략공천을 받은 인천 홍미영 후보(부평구청장)가 주인공이다.

이번 선거에서 괄목할 만한 분야는 지역구 여성 기초의원의 급증. 지난 2006년 선거에서 4.4%(110명)에 머물렀던 기초의회 지역구 여성 의원은 이번 선거에서 두 배 이상 증가해 274명이 당선됐다.

총 376명을 선출하는 기초의회 비례대표에선 여성이 351명이 당선돼 93.4%를 차지했다. 2006년 선거 당시 87.2%(327명)에 비해 6.2%p(24명) 증가한 수치다. 지역구와 비례대표를 합하면 여성의 기초의회 진출은 총 625명으로 기초의원 전체 당선자 2888명 중 21.6%에 달한다.

반면 여성 광역의원의 증가폭은 미미한 수준이다. 2006년 선거(11.5%)에 비해 3.3%(24명) 증가하는 데 그쳤다. 분야별로 보면 지역구 선출 광역의원은 55명(8.1%)이 당선됐고, 정당투표에 의한 비례대표 여성은 2006년보다 1명 증가한 58명(71.6%)이 당선됐을 뿐이다. 

이밖에 함께 치른 교육감·교육의원 선거에서 최초의 여성 교육감(부산)이 탄생하고, 교육의원에 여성 1명이 당선됐다.

이 같은 결과에 대해 무엇보다 선거를 목전에 두고 타결된 공직선거개정법의 여성의무공천제 효과가 주효했다는 평가다. 이는 여성의무공천이 첫 시도인 만큼 정치권이 당초 여성계의 우려와는 반대로 ‘국회의원 지역구당 여성 1명 이상’을 적극적으로 해석, 여성 후보자를 예상 외로 많이 배출했다는 것을 시사한다.

‘2010 지방선거 남녀동수 범여성연대’ 간사단체인 여성정치세력민주연대 오유석 공동대표는 “인물 투표에 초점이 맞춰지면 의무공천 효과가 떨어질 수 있지만 이번처럼 정당투표 성향이 큰 선거에서는 의무공천 효과가 제 역할을 했다”고 분석했다. 오 대표는 “정당정치가 정착된다면 후보의 젠더 여부가 당락에 영향을 주지는 않을 것”이라며 “그런 만큼 정당은 여성 후보 발굴과 공천에 인색해선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으론 여성의무공천제가 여성정치 발전을 위한 근본적인 요구를 충족시키기엔 무리라는 지적도 일고 있다. 김민정 서울시립대 교수는 “여성의무공천제의 당장의 효과를 부정할 수는 없지만 여성계에서 지속적으로 요구하는 ‘지역구 30% 여성할당’에 비하면 턱없이 부족한 조치”라면서 여성의무공천제가 ‘한시적’ 대안임을 분명히 했다.

무엇보다 이번 선거 결과를 통해 여성 정치인을 보는 사회적 시선이 크게 변화했음이 감지된다. 김민정 서울시립대 교수는 “이전 선거에 비해 여성 후보자에 대한 반감이나 거부감이 거의 없다고 할 정도로 크게 줄었다”며 “선거에서 후보자의 성별보다 실질적인 능력이 후보 선택에 반영된 것 같다”고 해석했다.

처음으로 ‘1인 8표제’로 치러진 이번 지방선거에선 광역단체장 16명, 기초단체장 228명, 광역의원 761명, 기초의원 2888명, 교육감 16명, 교육의원 82명 등 총 3991명이 선출됐다.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