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엄사 논쟁 김 할머니 별세
존엄사 논쟁 김 할머니 별세
  • 이은경 / 여성신문 편집위원
  • 승인 2010.01.15 12:02
  • 수정 2010-01-15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명의 존귀함 새삼 일깨워
인공호흡기 제거 201일, 의식불명 상태 328일 만에

 

대법원 판결로 연명치료를 중단했던 생전의 김 할머니.   cialis manufacturer coupon cialis free coupon cialis online coupon
대법원 판결로 연명치료를 중단했던 생전의 김 할머니.
cialis manufacturer coupon cialis free coupon cialis online coupon
ⓒ연합뉴스
고령화가 진행 중인 한국 사회에 존엄사 논쟁을 불러일으켰던 김모 할머니가 10일 78세를 일기로 끝내 타계했다. 인공호흡기를 떼고 자가 호흡으로 연명한 지 201일 만에, 거슬러 올라가 의식불명 상태에 빠진 지 328일 만이다. 김 할머니의 삶과 죽음 사이의 예상 밖 긴 레이스는 과학이 넘볼 수 없는 생명의 절대성과 소중함을 다시 한 번 환기시켰다. 그를 둘러싸고 본격화된 존엄사 논쟁이 남긴 과제는 차치하고라도.

김 할머니는 2008년 2월 세브란스 병원에서 폐암 조직검사를 받다 과다출혈로 뇌손상을 입어 식물인간 상태에 빠졌다. 가족은 “소생하기 힘들 때라도 인공호흡기는 절대 끼우지 말라”는 평소 할머니의 뜻에 따라 병원 측과 대립하다 같은 해 5월 법원에 병원 측의 무의미한 연명치료를 중지할 것을 요구하는 가처분 신청과 본안 소송을 냈다. 결국 2009년 5월 대법원에서 가족 측의 손을 들어주는 판결을 확정지음으로써 같은 해 6월 23일 인공호흡기가 제거됐고, 이를 계기로 존엄사 논쟁이 불붙었다.    

1남3녀 자식에 일곱 명의 손자를 둔 평범했던 김 할머니의 사례는 연명치료 중단이 사회적으로 인정받는 첫 기록이 됐다. 그를 둘러싼 논쟁 중에서도 의료계에선 ‘연명치료 중단에 대한 지침 제정 특별위원회’가 구성돼 관련 지침이 공개됐다. 김 할머니의 가족이 2008년 5월 “국가가 무의미한 연명치료 중단을 허용하는 법률을 만들지 않아 (헌법의) 행복추구권을 침해당했다”며 제기한 헌법소원은 비록 각하됐어도 행복한 죽음은 과연 무엇인가란 화두와 성찰을 우리 사회에 던졌다.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sumatriptan patch sumatriptan patch sumatriptan patch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