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자’의 우니 르콩트 감독
‘여행자’의 우니 르콩트 감독
  • 박윤수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09.10.16 15:12
  • 수정 2009-10-16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양의 상처는 영원히 안고 살아가야"
자전적 체험 바탕 아홉 살 소녀의 입양 과정 다뤄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cialis coupon free discount prescription coupons cialis trial coupon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cialis coupon free discount prescription coupons cialis trial coupon
아홉 살 때 프랑스로 입양되었던 소녀가 영화감독이 되어 자전적 체험을 바탕으로 한 첫 영화를 들고 모국으로 돌아왔다. 이창동 감독이 제작을 맡아 화제가 된 영화 ‘여행자’의 우니 르콩트(사진) 감독은 영화제 기간 중 스포트라이트의 중심에 선 여성 감독이었다.

‘여행자’는 1970년대를 배경으로 아홉 살 소녀 진희가 아버지에게 버림받고 수녀원 부속 고아원에 들어가 프랑스인 부부에게 입양되기까지의 과정을 그린 영화다. 아버지가 꼭 돌아올 것이라고 믿던 소녀의 외로움과 아버지를 포기하고 입양을 결심하기까지의 감정의 변화, 그리고 고아원 아이들의 일상이 섬세하게 그려진다. 작품의 원제는 ‘새로운 삶’이란 뜻을 가진 ‘A Brand New Life’다.

“이 영화를 가장 보여주고 싶은 사람은 나를 낳아준 아버지 입니다. 언젠가 극장에서 보실지도 모르죠. 하지만 개인적인 상처를 해결하려고 영화를 만든 것은 아닙니다. 상처라는 것은 치유될 수 없고 앞으로도 영원히 상처와 함께 살아가야 한다는 점을 이야기하고 싶었습니다.”

그가 영화감독이란 직업을 선택한 것은 영화 언어가 가진 소통성 때문이다. 아홉 살까지 한국어를 했지만 불어를 배우면서 완전히 잊어버리면서 ‘언어’에 대해 많은 생각을 하게 됐다고. 그는 “이번 영화 촬영 현장에서도 한국어를 전혀 못했지만 배우들과의 소통이 가능했던 점을 보면서 ‘영화언어’는 장애와 결핍을 채워줄 수 있는 언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여행자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dosage for cialis site cialis prescription dosagecialis manufacturer coupon site cialis online coupon
여행자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dosage for cialis site cialis prescription dosage
cialis manufacturer coupon site cialis online coupon
한국인도 완전한 프랑스인도 될 수 없는 경계인으로 살아온 르콩트 감독은 “국적이나 국가라는 것은 내게 추상적인 개념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1991년까지 한국을 전혀 방문하지 않았던 것도 ‘자신의 정체성에 관한 질문은 과거가 아닌가’라는 회의 때문이었다고. 그러나 1990년대 초반 프랑스에서 유학 중이던 임순례 감독과 친분을 쌓으면서 한국에 올 기회를 갖게 됐고 이번 영화를 통해 “‘정체성’이란 현재를 살아가는 질문이 되었다”고 설명했다.

그에게는 여성 감독으로서의 정체성도 국적에 대한 질문과 같은 의미로 다가왔다.

“성별 구분 없이 한 사람의 ‘시네아스트’로서 봐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여성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한 운동들이 다른 한편으로는 여성 스스로를 한정짓고 테두리에 가두는 일이 될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다음 작품도 한국에서 제작하게 되었다는 그는 “이번 작업을 통해 좋은 사람들을 많이 알게 되어 계속 같이 하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며 “앞으로도 기회가 된다면 한국에서 작업을 계속하고 싶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