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를 사랑하지만 내 몸의 권리 찾고 싶어요"
"언니를 사랑하지만 내 몸의 권리 찾고 싶어요"
  • 채혜원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09.09.04 10:40
  • 수정 2009-09-04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니 위해 유전자 조작으로 태어난 동생, 부모 상대 소송
자매의 눈으로 바라본 삶과 죽음, 사랑과 가족애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prescription drug discount cards site cialis trial coupon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prescription drug discount cards site cialis trial coupon
밤하늘에는 다른 별들보다 유독 밝아 보이는 별들이 있다. 망원경으로 그 별들을 들여다보면 쌍둥이 별이라는 걸 알 수 있다. 화제의 베스트셀러 ‘쌍둥이별’(조디 피콜트, 이레)에서는 이 별들에 대해 다음과 같이 서술한다.

“두 별은 서로의 궤도를 도는데 때로는 한 바퀴를 도는 데 거의 백년이 걸리기도 한다. 이들은 엄청난 중력을 일으켜 다른 것들이 들어올 여지를 주지 않는다. 예를 들어 청백색의 별을 보았다면 나중에야 그 옆의 동반성인 백색 왜성이 있다는 걸 깨닫게 된다. 첫 번째 별은 아주 밝게 빛나지만 두 번째 별을 알아볼 때쯤이면 너무 늦어버린다.”

영화 ‘마이 시스터즈 키퍼’(My Sister′s Keeper)는 ‘쌍둥이별’을 원작으로 ‘맞춤아기’란 파격적인 소재를 영상으로 담아냈다. 아픈 언니의 치료를 위해 유전자 조작으로 태어난 동생 안나가 자기 몸의 권리를 찾기 위해 부모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고, 사건 속에 담긴 진실을 통해 삶과 죽음, 사랑의 의미를 찾아간다.

“나는 아프지 않지만 차라리 아픈 게 낫겠다는 사실. 내가 태어난 이유는 언니를 위한 결과물일 뿐이라는 사실. 지금 이 순간에도 나에 대한 중요한 결정이 이루어지고 있지만 의견을 말할 자격이 있는 당사자에게는 아무도 묻지 않는다는 사실…내 몸의 권리를 찾기 위해 부모님을 고소하고 싶어요.(안나의 말 중에서)”

단순히 감동적인 가족영화라 규정짓기엔, 가족 구성원 각각이 화자가 된 독특한 구성과 보편적인 감정을 이끌어내는 탄탄한 스토리가 인상적이다. “언니가 짐이 되고 있는 것에 죄책감을 느꼈다면, 나는 언니가 그렇게 느꼈다는 것 때문에 더 죄책감을 느꼈다”는 대사에서도 엿볼 수 있듯이 두 자매는 여느 어른들보다 삶과 죽음에 대해 통찰력 있는 시선으로 영화 전반을 이끌어간다.

원작에서 오는 탄탄한 구성 외에도 연출진, 배우들의 열연이 관객들을 사로잡는다.

소설의 감동을 잊을 수 없어 메가폰을 잡은 ‘노트북’의 닉 카사베츠 감독은 아름다운 선율과 함께 가슴을 파고드는 울림을 선사한다. 또한 아픈 딸을 지키는 엄마 역할을 위해 삭발을 감행한 카메론 디아즈를 비롯해 아비게일 브레슬린, 소피아 바실리바 등 아역배우들의 뛰어난 연기력이 또 다른 감동을 안겨준다.

점수 주는 것에는 누구보다 후하지 않은 기자들이 훌쩍이며 시사회를 나선 작품이니, 이 영화가 선사하는 다양한 감동을 부디 놓치지 말길. 

감독 닉 카사베츠, 12세 관람가, 개봉 9월 10일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