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모든 남자를 의심한다. 고로 추적한다"
"나는 모든 남자를 의심한다. 고로 추적한다"
  • 채혜원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09.09.04 10:34
  • 수정 2009-09-04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른 살 사립 여성탐정의 진실한 사랑 찾기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free prescription cards cialis coupons and discounts coupon for cialis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free prescription cards cialis coupons and discounts coupon for cialis
열 번째 남자친구와 헤어진 이자벨은 이웃집으로 이사 온, 큰 키에 잘생긴 외모의 한 남자를 점찍어둔다. 그러고는 자신의 열한 번째 남자친구 리스트에 올리기 위해 서서히 접근을 시작하며 자연스레 뒷조사를 수행한다. ‘사립탐정’을 자신의 업으로 삼고 있을 정도로 미행에 소질 있는 이자벨은 ‘존 브라운’이라는 이 남자의 집에 몰래 침입하고 그의 차에 위치추적 장치를 설치한다. 또 동생과 함께 그의 쓰레기봉투마저 훔치는 뒷조사도 서슴없이 행한다.

‘네 남자를 믿지 말라’(원제 Curse of the Spellmans)는 서른의 사립 여성 탐정인 이자벨 스펠만이 펼치는 좌충우돌 연애기다. “나는 모든 사람을 의심한다. 고로 추적한다”는 좌우명이 걸맞을 정도로 책장을 넘기는 내내 이자벨의 추적기는 빠른 템포로 진행된다. 모든 사람을 의심하지만 진실된 사람과 진정한 사랑을 찾는 이자벨은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의 로렌 와이스버거와 견줄 만큼 스타 작가로 알려져 있는 작가 리저 러츠의 펜 끝에서 만들어진 인물이다.

연애사와 체포사가 번갈아 펼쳐지는 가운데 흥미를 더하는 요소는 바로 ‘스펠만 가족’이다. 사람들의 비밀을 파헤치는 일을 가업으로 삼고 있는 스펠만 부부, 최연소 미행 성공신화를 만들어내고 있는 6살의 이자벨 동생 레이, 가족 중 유일하게 ‘사생활권’을 인정하며 변호사로 살아가고 있는 이자벨의 오빠 데이비드. 놀라운 상상력과 재치 있는 설정만큼이나 이 소설을 탄탄한 작품으로 완성시키는 것이 바로 이 매력적이고 치밀한 캐릭터들이다.

이 소설은 리저 러츠의 전작 ‘네 가족을 믿지 말라’의 두 번째 이야기이기도 하다. 리저 러츠의 데뷔작이기도 한 전작은 각종 매체에서 극찬을 받으며 23개국 출간, 영화화 결정이라는 쾌거를 이뤄냈다.

‘세계가 주목하는 코믹 휴먼스토리’라 불리는 만큼 주인공들의 추적은 결국 ‘진실된 무엇’을 향하고 있음을 이내 알 수 있다. 책 곳곳에 묻어나오는 철학적인 문장들이 이를 대변한다. “…나는 단점이 아주 많다. 하지만 내 인생에 해를 끼치는 유일한 단점은 모든 질문에는 답이 있으며 나는 그 답을 얻을 자격이 있다는 지나치게 강한 믿음이다. 내가 이런 말을 하는 이유는 그 모든 사건들이 일어날 수밖에 없었던 연유를 설명해줄 수 있으리란 기대 때문이다. 답을 얻지 못한 질문들은 알쏭달쏭한 미스터리로 남게 된다. 미스터리를 묻어두기란 불가능한 일이다.(본문 중에서)”

부록으로 ‘이자벨의 전 남자 친구 리스트’나 ‘데이트 상대를 고를 시 확인해야 할 사항’ 등을 읽는 재미도 이 책의 또 다른 흥밋거리이니 놓치지 말길.

gabapentin generic for what http://lensbyluca.com/generic/for/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