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사리 東萊복집
미사리 東萊복집
  • 주순구 / 여성신문 객원기자 flowerrn@naver.com
  • 승인 2009.06.05 11:03
  • 수정 2009-06-05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리 메뉴로 입소문
여름철 복냉면 인기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http://lensbyluca.com/withdrawal/message/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prescription drug discount cards site cialis trial coupon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http://lensbyluca.com/withdrawal/message/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prescription drug discount cards site cialis trial coupon
통기타 라이브 카페 거리로 대표되던 미사리가 최근 신흥 맛집 거리로 급부상하고 있다. 과당경쟁으로 고전을 면치 못하던 라이브 카페가 폐업하며 대형 맛집이 속속 입점하기 시작한 것. 5년 전 들어선 ‘東萊복집’은 흔치 않은 복어 요리로 나들이객 사이에 입소문 난 곳이다.

東萊복집 대표 메뉴는 복어지리다. 활복, 생복(참복), 밀복, 복국(음복) 등 다양한 복어로 만드는 지리는 조미료 사용을 최대한 자제해 복어 자체의 개운한 맛을 강조한 것이 특징. 특히 수족관에서 바로 잡아 조리하는 활복 지리(2만8000원)는 육질의 탱탱함과 시원한 국물 맛의 조화가 뛰어나 인기가 좋다. 복 지리 외에 다양한 복어 요리를 맛보고 싶다면 복정식 메뉴(3만5000원/5만원)가 적당하다. 복 지리나 매운탕을 선택하면 매운 양념을 더한 복불고기에 복초밥, 복튀김, 죽까지 풀코스로 맛볼 수 있다.

지리, 정식 등 메인 메뉴에 제공되던 복 껍질 무침은 그 인기에 힘입어 독립메뉴(1만원)로도 판매 중이다. 곁들임 메뉴로 내는 복 껍질은 음복, 밀복 등 여러 가지를 섞어서 내지만, 독립 메뉴에는 참복 껍질만 사용한다. 참복 껍질은 시간이 지나도 물컹해지지 않고, 탱탱하면서도 쫄깃한 맛을 유지하는 것이 특징. 씹을수록 담백한 맛이 우러나와 맑은 지리 메뉴와 궁합이 맞는다.

여름철 한시적으로 판매하는 복냉면(6000원)도 먹어볼 만하다. 일반 고기 육수에 복어 머리를 넣어 우려낸 육수는 시원하고 깔끔한 맛이 돋보인다. 복어가 찬 고기육수 특유의 느끼함을 잡아줘 복어살은 물론 토마토, 키위 등 과일 고명과도 잘 어우러진다는 평.

오는 7월까지 매장을 방문하면 특별 메뉴인 황복을 맛볼 수 있다. 4월에서 7월 사이에 임진강 하구에서 잡는 황복은 바다로 나갔다가 산란을 위해 다시 강을 거슬러 오므로 일반 복어보다 육질의 단단함이 뛰어나다. 회의 경우 1㎏에 20만원으로 가격대가 높지만 복어 마니아들이 꾸준히 찾고 있다는 귀띔이다.

東萊복집은 8월까지 복정식, 황복지리 등 일부 메뉴를 5000원씩 할인해 판매한다.

■영업시간 : 24시간

■1인당 평균 객단가 : 2만8000원

■위치 : 올림픽대로를 타고 양평 방면으로 직진. 미사리 조정경기장 앞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