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륜은 부모 탓이나 가난은 내 탓이다
불륜은 부모 탓이나 가난은 내 탓이다
  • 심상훈 / 북칼럼니스트
  • 승인 2009.04.10 10:35
  • 수정 2009-04-10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free prescription cards sporturfintl.com coupon for cialis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free prescription cards sporturfintl.com coupon for cialis
불륜은 거개가 유전된다. 부모에게서 자녀들이 그대로 물려받는다. 예나 지금이나 틀림없이 그렇다. 정말 이런 사람이라면, 행실을 따라하지는 말아야 할 것이다.

옛날에 있었던 이야기다. 고전 ‘시경’에 나온다. 아버지가 아들을 장가보내려고 이웃마을 처녀를 데려왔다. 새 집까지 장만했다. 그러나 아버지는 처녀가 얼굴이 반반하다는 소문을 듣고는 빼앗아 살 욕정으로 아들 대신 처녀를 맞아들인다. 내막을 알고 보니 아버지는 자기 아버지의 첩이자 서모와 정을 통해 자식을 낳았더랬다.

아버지가 죽었다. 며느리가 될 법했던 후처가 아버지가 죽자마자 곧바로 불륜을 저질렀다. 전처의 아들, 즉 서자와 정을 통하여 자식을 다섯이나 낳았다고 전한다. 아버지는 위나라 선공을 말한다. 전처는 이강, 후처는 선강이다.

얼마 전 임세령(대상그룹 임창욱 회장 장녀)과 이혼한 이재용의 아버지는 이건희 전 삼성 회장. 이건희의 아버지는 모두가 알다시피 그 유명한 삼성의 창업주이신 이병철이다.

이 책은 삼성이라는 담장에 고만 얽히고설킨 복잡한 재벌 집안의 이야기를 시시콜콜 다루지는 않는다.

해서 ‘불륜’이나 ‘이혼’ 등에 유독 관심이 많은 독자라면 하등 도움이 되진 않을 것이다. 하지만 서른 즈음에 해당되는 독자이거나 ‘자기계발’에 목마르다면 보물 같은 책이고, 오아시스를 발견한 기쁨을 누리게 되리라는 것은 가히 장담할 수 있다.

저자는 이지성씨다. 그는 일찌감치 부자가 되는 공식(R=VD)을 우리에게 ‘꿈꾸는 다락방’으로 소개한 바 있는 ‘국내 최고의 자기계발 동기 부여가’라고 하겠다.

아버지처럼 살지 않기 위해서라면 꼭 읽어야 할 책이다.

책은 ‘자기계발’ 측면에서 이건희를 오로지 했다는 점에서 놀랍고도 신선하다. 물론 ‘성공의 공식’도 빠뜨리지 않는다. 저자에 따르면 ‘현실감각, 성공관념, 진짜공부 이 세 가지를 갖추면 반드시 성공한다’(36쪽)면서 이윽고 ‘당신이 현재 몸담고 있는 분야의 최고가 되는 것은 기본이다’라고 무릇 주장한다.

주장은 이건희가 그랬던 것처럼 ‘마음속 깊은 곳부터 뼛속까지 바꾸라’는 것이 그 알맹이다. 그러면서 자기계발 서적을 몇 권 읽었는지, 또는 유명한 사람들의 강의를 많이 들었느냐 혹은 멘토에게 얼마나 많은 가르침을 받았느냐가 중요한 것들이 아니라 “당신의 마음이 얼마나 뜨겁느냐 하는 것”(117쪽)이 우리가 이건희의 자기계발 메시지에서 배울 점이라고 충고한다.

그런 의미에서 이제는 정주영식 모델이 아니라 이건희식 모델이 자기계발에서 필요하다고 끊임없이 공부하고 변화해야 하는 논리를 강력하게 설파하는 셈이다.

요컨대 세계 삼류였던 삼성을 초일류로 만든 이건희의 공부법을 배우라는 것이다. 그러니 불륜은 부모 탓이나 잘 살고 못 사는 것은 고만 내 탓이다.

스물일곱 이건희처럼 (이지성 지음/ 다산라이프/ 1만원)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