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물상자·바구니 재활용
선물상자·바구니 재활용
  • 이선주(앨리) / http://blog.naver.com/cyberali
  • 승인 2008.09.26 15:30
  • 수정 2008-09-26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cialis coupon free   cialis trial couponcialis manufacturer coupon open cialis online coupon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cialis coupon free cialis trial coupon
cialis manufacturer coupon open cialis online coupon
집에서 차례를 지내지는 않지만 추석, 설 명절에는 어머니가 전을 부쳐 나눠주시곤 한다. 전을 담을 용기를 마련하기 위해 일찍부터 선물로 들어온 바구니들을 모아두며 준비를 했다.

이렇게 모아둔 상자들을 정리하다 보니 할머니 생각이 많이 난다.

지금 생각해보면 할머니는 정말 재활용의 달인이 아니었나 싶다. 할머니는 선물이 들어오면 포장지도 함부로 뜯지 않으시고 곱게 뜯어 잘 펴서 보관했다가 다시 사용하셨다. 일회 용기는 물론이고 플라스틱 용기는 몽땅 씻어 머리맡 장에 쌓아두셨다. 심지어 신문과 함께 오는 광고지 종이도 아깝다며 ‘재떨이접기’를 하여 쌓아두셨다가 밥상에 생선이 올라오면 어김없이 하나씩 주시면서 생색을 내곤 하셨다. 할머니 생각을 하니 요즘은 얼마나 풍부함 속에 살고 있는지, 또 얼마나 작고 큰 낭비들이 많은지 생각하게 된다. 버리지 않고 쌓아두는 것보다 사기 전에 한 번 더 생각을 해야겠다.

 

■ 등바구니는 하루 이틀 전에 욕조에 담가 깨끗이 씻어 말려둔다.

■ 등바구니 활용

하나, 신문지를 몇 겹 깔고 그 위에 키친타월을 깐 다음, 전을 올려놓을 때 사용한다.

둘, 완전히 식은 전을 키친타월 또는 종이 호일이나 샌드위치 종이를 깔고 보기 좋게 담아 랩으로 씌워 보관하거나 선물한다.

■ 새 박스가 아니고, 겉면에 다른 상호들도 있어 보기 좋게 포장지로 넓게 띠를 둘렀다.

■ 내용물이 섞이거나 뒤집히면 안 되므로 쇼핑백보다는 보자기에 싸서 예쁘게 묶었다.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free prescription cards cialis coupons and discounts coupon for cialis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free prescription cards cialis coupons and discounts coupon for ciali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