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커뮤니티’의 진화
‘여성 커뮤니티’의 진화
  • 채혜원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08.07.04 12:21
  • 수정 2008-07-04 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변잡기식 온라인 수다방에서 정치적 행동연대로
촛불정국에서도 큰 영향력 발휘…생활정치 도약 기대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prescription drug discount cards blog.nvcoin.com cialis trial couponcialis manufacturer coupon cialis free coupon cialis online coupon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prescription drug discount cards blog.nvcoin.com cialis trial coupon
cialis manufacturer coupon cialis free coupon cialis online coupon
여성들의 ‘수다’가 진화하고 있다. ‘여자 셋이 모이면 접시가 깨진다’는 말이 있듯이 여자들의 수다는 그저 시끄럽고 쓸데없는 대화에 불과했다.

‘수다’의 사전적 의미도 ‘쓸데없이 말수가 많음 또는 그런 말’로, 부정적 내용을 담고 있다.

하지만 과거 공식적 지위를 가지지 못했던 여성들에게 ‘수다’는 의견이 여론화되는 유일한 수단이었다. 그 수다는 ‘여성담론’을 만들어냈고 90년대 후반부터 여성을 위한 콘텐츠 제공부터 온라인 쇼핑몰에 이르기까지 여성에게 필요한 모든 것을 제공하는 ‘여성포털’을 탄생시켰다. 

‘여성 커뮤니티’를 만들어내며 발전해 온 여자들의 수다는 이제 ‘정치담론’을 형성하는 주요 여론으로 진화하고 있다. 그 중심은 바로 ‘온라인 커뮤니티’.

과거 정치담론은 기득권 남성들과 엘리트 소수 여성들의 전유물이었지만, 온라인 공간이 일반 여성들도 정치에 대해 논의하고 직접 행동할 수 있는 소통의 장이 된 셈이다. 

얼마 전에는 여고생의 34%가 인터넷 포털 ‘다음’의 아고라 토론방을 이용한다는 통계 결과가 나와 10대 소녀 네티즌들의 힘도 커지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이는 남자 중학생(19.2%), 남자 고등학생(25.8%)보다 훨씬 높은 수치다.

과거 ‘빨래터’가 동네 아낙들의 수다방이었다면, 21세기를 살아가는 현대여성들에게 수다방은 ‘온라인 공간’이 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여성네티즌들이 형성하고 있는 정치담론은 적극적인 실천으로까지 이어지고 있다. 수다방으로 시작한 여성커뮤니티가 정치적 행동연대로 발전하고 있는 것이다.

두 달 넘게 이어지고 있는 촛불정국에서 30~40대 주부 회원들이 중심이 된 ‘여성커뮤니티’의 영향력은 위력적이었다.

여성포털 마이클럽(miclub.com) 시사방 회원들은 미국산 쇠고기 수입 반대활동을 위한 성금을 모아 촛불집회 현장에서 라면과 생수 등을 지원해왔다. 뿐만 아니라 ‘한겨레’와 ‘경향신문’에 격려광고를 냈으며 지난달에는 ‘언론자유를 위해 힘써달라’며 기자들에게 간식을 보냈다.

지난달 열린 효순·미선 6주기 추모집회 때는 옷과 수건 3000장을 제작해 중고생들에게 나눠주기도 했다.

2002년 개설된 요리 전문사이트 ‘82쿡닷컴’ 여성회원들은 조선·중앙·동아 구독반대운동을 이끌고 있다. 11만 명에 이르는 회원들이 조·중·동에 광고를 게재한 광고주 리스트를 자유게시판에 올려놓고 항의전화를 하는 등 새로운 운동을 주도하고 있다.

이 외에도 홈데코와 인테리어 정보를 공유하는 카페 ‘레몬테라스’(cafe.naver.com/remonterrace)와 임신·육아정보를 나누는 카페 ‘지후맘’(cafe.naver.com/imsanbu) 등의 여성포털도 시위 대열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여성커뮤니티’의 정치적 행동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으로 촛불정국을 이뤘던 지난 2004년, 총선을 앞두고 ‘마이클럽’ 회원들은 ‘투표참여촉구 1인시위’를 벌인 바 있다.

‘투표 하고 놀아줘’ ‘밥은 먹고 다니냐, 투표도 하고 다녀라’ 등의 유행문구를 패러디한 팻말을 들고 투표 전날까지 대학가에서 1인시위를 이어갔다. 

‘여성커뮤니티’는 1999년 오픈한 ‘우먼플러스’와 이듬해 등장한 ‘마이클럽’을 중심으로 형성되기 시작했다. 2000년은 여성커뮤니티의 전성기나 다름없었다.

마이클럽을 시작으로 여자와닷컴, 웅진의 해피올닷컴, 중앙일보의 팥쥐닷컴 등 대형 포털들이 생겨나면서 인터넷 공간에서의 ‘여성커뮤니티’는 새로운 영역으로까지 자리잡게 됐다.

여성포털을 중심으로 한 사이트가 생겨날 때만 해도 여성커뮤니티는 상업적 색채가 강했다.

여성맞춤서비스를 통해 여성 온라인 소비시장을 장악하려는 기업들이 기승을 부리고 있었고, 2002년부터는 기업 마케팅 전략의 일환으로서의 여성포털이 증가하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유한킴벌리의 여성정보사이트 ‘퓨어스토리’를 비롯해 이퀸즈, 캐쉬폭시 등의 사이트가 대표적인 예다.  

검색, 메일, 커뮤니티, 전자상거래 등 여러 기능 강화로 다양화, 전문화되는 과정에서 여성커뮤니티는 ‘사이버 마초’들의 공격 대상이 되기도 했다. 과거 여대 게시판이나 대학 내 여성매체를 중심으로 사이버테러를 감행했던 이들이 여성커뮤니티의 영향력이 막강해지자 활동영역을 바꾼 것이다.

지난 2006년에는 익명을 무기로 사이버 성폭력을 일삼았던 20대 남성을 ‘마이클럽’ 회원 124명이 ‘사이버 성폭력 범죄’로 형사고소를 해 관심을 모으기도 했었다.

황정미 한국여성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은 여성커뮤니티 진화의 의미에 대해 “이번 촛불정국 속에서 아고라를 비롯한 여성커뮤니티 등의 온라인 공간은 여성들이 보다 정치에 관심을 갖고 발언하는 새로운 통로로 재발견됐다”며 “커뮤니티를 통한 여성들의 정치연대행동은 풀뿌리민주주의의 직접적인 실천이자 생활정치활동”이라고 분석했다.



[img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