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기고] 세계 3대 박물관 에르미타주의 걸작들
[특별기고] 세계 3대 박물관 에르미타주의 걸작들
  • 임민성 / 작가
  • 승인 2008.06.05 10:35
  • 수정 2008-06-05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브르 모나리자에 필적하는 ‘리타 마돈나’의 향기
18세기 로마노프 왕조의 컬렉션에 기초…다빈치관·렘브란트관·루벤스관이 대표적

 

렘브란트의 지문이 찍혀 있는 ‘탕자의 귀환’.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렘브란트의 지문이 찍혀 있는 ‘탕자의 귀환’.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상트페테르부르크의 국립 에르미타주 박물관은 러시아 최대의 미술관이며 세계적으로도 파리의 루브르 박물관, 런던 대영 박물관과 함께 세계 3대 박물관으로 꼽힌다. 300만 점의 소장품, 400여 개의 전시실에 관람객은 연간 350여만 명에 달한다. 소장작은 18세기부터 시작된 로마노프 왕조의 컬렉션에 기초를 두고 있다.

계획도시 페테르부르크는 당시 표트르 대제에 의한 정치·문화 개혁과 서구문화의 대량 유입, 계몽정책을 겨냥해 건설됐다.

이 도시에서 표트르 대제는 네덜란드 회화를 즐겨 수집했다. 에르미타주의 네덜란드 회화 컬렉션도 이 대제의 수집이 초석을 이루고 있다.

‘에르미타주’란 이름을 가진 미술관이 탄생한 것은 1762년 즉위한 여제 예카테리나 2세 때다. ‘에르미타주’는 프랑스어로 ‘은둔지’라는 의미이지만, 18세기 유럽에서는 왕궁 내 사적인 작은 건축물들을 가리키는 용어로 사용되었다.

1764년 예카테리나 2세는 베를린의 화상인 고츠코프스키로부터 네덜란드, 플랑드르의 회화 225점을 구입했는데, 이것을 에르미타주의 시작으로 여긴다.

 

프랑스 조각가 팔코네의 에로스상 등 프랑스 예술의 화려함을 볼 수 있는 프랑스관.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프랑스 조각가 팔코네의 에로스상 등 프랑스 예술의 화려함을 볼 수 있는 프랑스관.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현재 에르미타주의 컬렉션은 원시문화, 고전·고대의 문화, 동양문화, 러시아 문화, 유럽미술, 화폐 등 6개 부문으로 나뉘어 있으며, 유럽미술 중에서도 르네상스, 바로크, 로코코, 근·현대의 걸작들이 수집, 전시되고 있다. 이 중 레오나르도 다 빈치관, 렘브란트관, 루벤스관의 작품이 으뜸이라 할 수 있겠다.

파리의 루브르 박물관에 ‘모나리자’를 보러 간다면 여기 에르미타주 박물관에는 ‘리타 마돈나’를 보러 간다고 말할 수 있겠다. 르네상스의 거장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그림은 전 세계에 14점이 남아 있는데, 그중 에르미타주 박물관에 소장돼 있는 두 점 중 한 점이 바로 ‘리타 마돈나’(1480)다.

당시 미인상에 따라 성모 그 자체의 모습을 띤 리타 마돈나에서 아기 예수의 한 손에는 자신의 미래를 예견하듯 붉은 새가 쥐여져 있다. 작품은 가장 안정적인 삼각형 구도를 보여주면서 배경의 산과 구름을 통해 원근법까지도 완벽하게 소화해내고 있다.

에르미타주엔 렘브란트의 작품 20여 점이 있는데, 주로 성경과 신화의 내용을 주제로 제작된 작품들이다. 그중 ‘탕자의 귀환’에서 방황하다 돌아온 아들을 맞는 아버지의 손을 자세히 들여다보자.

거친 남성의 손(右)과 부드러운 여성의 손(左)이 아들을 감싸고 있는데, 이는 양성으로 아들에 대한 부모의 절대적인 사랑을 표현한 것이다.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리타 마돈나’. ‘모나리자’에 필적하는 걸작이다.cialis coupon free prescriptions coupons cialis trial coupon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리타 마돈나’. ‘모나리자’에 필적하는 걸작이다.
cialis coupon free prescriptions coupons cialis trial coupon
또 탕자의 지저분한 발끝엔 렘브란트가 자신의 그림이라고 말하려는 듯 스스로 지문을 남겨두어 이채롭다.

루벤스관에서 마주치는 ‘시몬과 페로’는 로마의 한 남자(시몬)가 큰 죄를 지어 굶어 죽는 벌을 받게 되는데 때마침 출산을 한 딸(페로)이 아버지를 위해 몰래 자신의 젖을 물린다는 감동적인 주제로 그려진 그림이다.

네덜란드관을 지나 궁전광장이 펼쳐진 창문을 따라가다 보면 프랑스관이 나온다. 여기서 마주치는 장난꾸러기 에로스의 천진난만한 모습은 프랑스의 조각가 팔코네의 작품으로, 18세기의 유행 조류를 잘 나타내고 있다. 

르네상스와 바로크 시대를 거쳐 근·현대미술의 거장 피카소, 고흐, 고갱, 르누아르, 마티스 등의 작품들도 만날 수 있다. 이 외에도 표트르 대제의 홀, 게오르기 홀, 황금 기둥의 방, 전쟁 갤러리, 소 에르미타주(공작새 시계), 라파엘 화랑, 기사관, 로마노프 왕조의 초상화의 방 등은 에르미타주의 필수 코스라 할 수 있다.

이렇게 18세기부터 200여 년에 걸쳐 수집된 초호화 컬렉션을 관람하고 나면 어느새 관람객들은 서양미술사를 훤히 들여다볼 수 있게 될 것이며, 동시에 에르미타주의 매력에 흠뻑 빠져들 것이다.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