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윤미래
가수 윤미래
  • 신혜림 / 대중음악칼럼니스트, 대중음악웹진 ‘이즘’ 필진(www.izm.co.kr)
  • 승인 2008.04.04 11:47
  • 수정 2008-04-04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흑인 음악의 독보적인 여성 가수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윤미래가 우리 앞에 처음으로 등장했을 때, 한국 나이로 고작 16살의 소녀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브라운관에 비친 그는 10대의 치기어림은커녕 어설픔마저도 찾아볼 수 없었다. 오히려 정연준, 김상욱, 이현수, 윤미래로 구성된 업타운 1집의 타이틀곡 ‘다시 만나줘’에서 가장 돋보인 것은 윤미래의 파워풀한 랩과 노래였다.

재미교포 출신으로 미군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윤미래는 1996년 업타운의 멤버로 데뷔했다. 서태지와 아이들, 듀스 이후 흑인음악에 대한 관심이 꾸준히 증가했던 가요계에서 업타운은 본토 힙합에 가까운 음악을 들려준 그룹이다. 그들은 당시 한국 정서에는 다소 어울리지 않을 정도로 강력함을 내세웠는데, 홍일점 윤미래가 그 축을 담당했다는 사실만으로 그의 이미지는 남자 멤버들에게도 뒤지지 않을 강인함으로 자리잡았다.

그는 1999년 업타운의 스포트라이트에 만족하지 않고 미국에서 힙합그룹을 했던 애니와 함께 타샤니를 만든다. 비록 프로듀싱은 정연준의 손을 빌렸지만, 조금 더 ‘자기 음악’을 하고자 하는 의지를 읽을 수 있었다. 그러므로 언급한 윤미래의 이미지는 단순히 업타운이라는 그룹 때문에 만들어진 것이라고 볼 수 없다. 자신이 추구하는 것을 위해 한발씩 나아가는 굳센 의지가 본래부터 내재되어 있었던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타샤니의 타이틀곡은 리메이크 발라드인 ‘하루 하루’였다. 당시는 박정현, 박효신, 박화요비 등 가창력 있는 가수들이 등장하며 R&B 발라드의 열풍을 일으키던 때였다. 타샤니 역시 그런 한국 음악계의 대세에 순응한 것이다. 이러한 윤미래의 음악적 절제는 솔로 앨범에서도 잘 나타난다. 2000년 마약 혐의에 연루되어 고초를 겪은 이후 2001년 컴백했을 때, 상당한 반향을 일으킨 ‘시간이 흐른 뒤’가 그것이다.

윤미래는 여성가수 중에서도 뛰어난 랩 스킬을 보유하고 있는 사람이었고, 대표곡을 제외한 타샤니의 앨범이 전반적으로 완성도 높은 힙합 앨범이었음을 감안할 때, 그의 이러한 행보는 자칫 타협으로 보일 가능성이 있다. 더욱이 스페셜 음반 성격을 띤 2집 ‘Gemini’를 제외하면 ‘To my love’(2003년), ‘잊었니…’(2007년)까지 늘 편안한 타이틀을 고집해왔다.

그러나 그에게 붙이는 ‘타협’이라는 단어를 부정적으로 보기에는 무리가 있다. 일단 ‘시간이 흐른 뒤’부터 ‘잊었니…’까지 각각의 노래를 소화하는 그의 실력은 흠잡을 곳이 없다. 자신이 완벽하게 소화할 수 있는 음악을 통해 자기 자신과 팬을 만나는 것은 가수로서 당연한 일이다. 그 안에 윤미래의 색이 없었다면 모를까, 오직 윤미래에 의한 윤미래의 노래였으므로 자연스럽게 우리는 그의 음악에 감동받을 수 있었다.

또한 어린 나이에 마약 혐의라는, 가요계 퇴출까지 염려할 정도의 사건을 겪은 그가 그토록 잘하는 노래를 하기 위해서는 대중의 요구에 부응하는 것이 최선책이었다. 오히려 팬들의 반감을 살 만큼 마니아적인 음악만을 강요했다면 지금 우리는 윤미래의 노래를 들을 수 없었을지도 모른다.

마지막으로 범대중적인 대표곡이 있는 반면, 래퍼로서의 자존심을 충분히 드러낼 만한 소스들이 모든 앨범에 배치되어 있다. 덕분에 자신의 정체성은 물론, 업타운과 타샤니의 윤미래를 좋아했던 골수팬들까지 안고 갈 수 있었다. 덕분에 그는 일반 청중과 마니아, 두 부류에서 모두 환영받는 가수가 되었다.

지난 3월에 열린 제5회 한국대중음악상 시상식의 ‘알앤비 & 소울’ 부문에서 윤미래의 4집이 노래, 음반 모두를 휩쓸었던 것은 이러한 내공과 넓은 지지층 덕분이었다. 뛰어난 실력을 가지고 있어도 들어주는 사람이 있어야 한다는 것과 대중의 엄청난 열기가 있어도 능력이 없으면 곧 잊히고 만다는 대중음악의 진리를 윤미래는 20대에 이미 깨달았다. 앞으로 등장할 그의 음악이 벌써부터 기대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